컨텐츠 바로가기

'PGA 새 역사' 쓴 김주형 "꿈의 무대서 우승…하지만 갈길 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무대 PGA투어에서 첫승을 해서 정말 너무 영광스럽다." 김주형이 PGA 통산 15번째 대회에서 한국인 역대 최연소이자 PGA 역대 최연소 두번째로 생애 첫 우승트로피를 움켜었다.

뉴스핌

생애 첫 PGA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김주형. 한국인 역대 최연소이자 PGA 사상 역대 2번째 기록이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2.08.08 fineview@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형(20·CJ대한통운)은 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스보로의 시지필드CC(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이글1개와 버디8개, 보기 1개로 9언더파 61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0타를 써낸 김주형은 임성재를 5타차로 제치고 역대 한국인 최연소(20세 1개월 18일)의 나이로 PGA 정규 투어 첫 승을 장식했다. 역대 최연소 우승자는 2013년 존 디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당시 만19세10개월14일의 조던 스피스(미국)다.

2000년대생이 PGA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보다도 빠른 우승 기록이다. 1996년 10월6일 라스베가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한 우즈의 당시 나이는 20세 9개월 6일이었다.

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한 김주형은 PGA투어 카드와 함께 페덱스 플레이오프(PO) 진출권까지 획득했다. 우승 상금은 131만4000달러(약 17억622만원)다.

김주형은 최경주(52), 양용은(50), 배상문(36), 노승열(31), 김시우(27), 강성훈(35), 임성재(24), 이경훈(31)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9번째로 PGA 투어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생애 첫 PGA 후 김주형은 국내미디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앞으로 더 배울 것이 많다'라며 또다른 목표를 위해 더 매진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뉴스핌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옆에 두고 국내 미디어와 화상 인터뷰를 갖은 김주형. [사진= 뉴스핌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형은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무대 PGA투어에서 첫승을 해서 정말 너무 영광스러웠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더 많은 이런 기회들이 많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말을 꺼냈다.

PGA 15번째 대회만에 첫 우승을 안은 김주형은 "우승이 갑자기 올 줄은 몰랐지만 그래도 정말 열심히 하다 보면 이렇게 우승의 기회에 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전반에 스코어가 좋아서 좀 가능성이 있겠다 싶어서 좀 긴장도 되고 좀 플레이에 집중이 가끔씩 흔들릴 때가 있었다. 마지막 (18번)에서 홀아웃 하고 나서 정말 (우승)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주형은 전반 이글1개를 포함 버디6개로 8타나 줄였다. 2번(파4)홀을 시작으로 3번(파3), 4번(파4)에서 1타씩을 줄인뒤 5번(파5)에서 이글까지 해낸뒤 6번(파4)홀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했다. 7번을 파로 마무리 한 김주형은 8번과 9번(파4)홀에서 다시 1타를 줄였다. 후반전에도 기세는 이어졌다. 후반 첫홀인 10번(파4)홀에서 1타를 줄인 그는 15번(파5)과 16번(파3)에서 2연속 버디를 했다. 그리고 마지막 18번(파4)홀을 파로 마무리, 생애 첫 기쁨을 안았다.

김주형은 국내미디어와의 인터뷰 직전 미국 매체를 통해 '18번홀 그린에서 여러 투어 활약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그는 "이렇게 감정이 북받친 건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그 어느 대회 우승때보다 기쁘다"라고 했다.

PGA 사상 두 번째로 최연소 우승을 한 그는 "제 꿈의 무대에서 다시 우승을 하고 또 두 번째 최연소까지 (기록이) 붙어서 너무 영광스럽고 더 의미가 많은 것 같다"라며 "찬스가 많이 나올 때 잘 잡아서 그렇게 마지막 날에 좋은 성적이 나왔던 것같다. 퍼터를 많이 집중하고 노력했다. 퍼터가 좀잘 돼서 이렇게 좋은 성적이 나왔다"라고 했다.

김주형은 우승으로 곧바로 PGA 투어 회원 자격을 획득했다. 또한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을 추가해 총 917점을 획득, 페덱스컵 랭킹 34위를 예약해 PO 진출권까지 얻었다.

이에대해 그는 "(PGA)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것도 제 인생에 또 처음이다. 많으면 3주를 또 연속을 쳐야 한다. 첫 챔피언이 가면 3주 연속이다. 정말 열심히 해서 많은 기회를 만들어야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주형은 준우승을 한 임성재의 조언에 대해 "형처럼 우승하고 싶었다. '형 이거 이런 느낌 어때요?' '아니면 형 칠 때 이렇게 어떻게 해요'라고 묻는다. 연습할 때 형이 많이 알려준다. 축하한다는 말씀도 해주시고 정말 형한테는 많이 감사하다. 제가 한번 밥을 사야 될 것 같다"라고 했다.

연습라운드때 해프닝도 공개했다. 김주형은 "대회를 앞두고 연습라운드를 전반에 혼자 돌다 후반에 임성재 김시우 안병훈 형들과 함께 치게 됐는데 15번홀에서 벌에 쏘였다. 너무 아파서 어드레스도 하기 힘들어 결국 남은 홀을 포기하고 병원에 가서 형들한테 미안했다. 그래도 형들하고 라운드하며 많은 도움을 받아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주형은 "나는 아직 배워야하고 갈 길이 멀다. PGA투어 선수들은 확실히 리커버리 능력이 뛰어나다. 다른 투어도 다녀봤지만 PGA투어는 확실히 그런 걸 잘한다. 또 예선 통과 컷도 대부분 언더파다. 예선 통과 성적도 부담스럽고, 우승도 오늘 나처럼 운 좋게 61타는 쳐야 가능성이 있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보면 PGA투어는 강하다. 전체적으로 다 좋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주형은 지난 달 끝난 제네시스 스코티시오픈에서 단독3위에 이어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을 공동47위로 마감, PGA투어로부터 특별 임시회원 자격을 부여받았다. 이후 PGA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을 7위로 마친뒤 PGA 정상까지 차지했다.

PGA에서 우승하기전 그는 지금까지 7번의 우승을 기록했다. 2승은 아시안 투어에서, 2승은 KPGA에서, 나머지 3승은 아시안 투어의 2부 투어에서 했다. 2021년에는 역대 최연소로 KPGA 제네시스 포인트 대상과 아시안 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다. 최근 세계의 각 투어에서 18번의 대회에서 2022 싱가포르 인터내셔널 대회의 우승을 포함, 9번이나 탑 5에 드는 꾸준함을 보였다.

올해 아시안투어와 유럽투어, 한국과 미국 등을 오간 그는 "타이트한 일정으로 살이 좀 빠졌다. 컨디션도 일정하고 좋아진 것 같다. 건강해진 기분이다. 그래서 식단 조절도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번 우승은 올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이경훈이 우승한 이후 3개월 여만의 한국 선수의 PGA 우승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