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독 나선 김연경, 고향 안산에서 꿈나무들과 배구 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1년 만에 다시 국내 무대로 복귀하는 '배구 황제' 김연경 선수가 오는 13일 복귀전을 앞두고 어제(7일)는 감독으로 코트에 나섰습니다. 배구 꿈나무들을 이끌고 배구 교실을 연 건데요. 승부를 떠나 즐거운 배구란 무언지를 알려주는 게 목표였다고 합니다.

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배구 황제'가 체육관에 등장합니다.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