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효녀가수 청하, 어머니에게 해준 것 보니..."작은차+집 장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청하가 가요계 효녀 가수임을 입증했다.

7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청하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은 청하가 등장하자 "유명 주류 제품이랑 이름이 똑같다"고 말하자 청하는 "한때 제 목표가 그 주류보다 유명해지는 것이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토니 어머니는 "성이 청씨냐"고 물어 청하를 당황케 했다. 이에 신동엽은 토니 어머니에게 "그럼 토니는 토 씨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장훈은 "이름 때문인지 술을 좀 할 것 같은데 단 한번도 취한 적이 없다고한다"며 "주량이 측정불가"라던데 진짜냐"고 했다. 청하는 "정말 잘 마셔서 측정불가라기 보다는 활동할때 다음날이나 다다음날까지 스케줄이 없으면 마시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청하는 "현실적으로 빚을 다 갚았다"며 "작지만 어머니께 집을 해드리기도 했고 차도 바꿔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 이 일이 가장 기뻤을 것 같은데 앨범에 어머니에게 선물하는 곡이 있다"며 "어머니가 미국에서 저를 혼자 키워주셨는데 미안해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혼자 학교에 가야 하다 보니까 그때만 생각하시면 눈시울이 붉어지시더라"라고 하며 효녀 면모를 보였다.

청하는 또 "제가 춤추고 노래하는 직업을 할 거라고 생각 못 하셨을 거다"며 "미국에서 어렵게 공부를 시켜줬는데 제가 춤추고 싶다고 하니까 어머니는 멘붕이 왔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상민과 김준호는 주름과 얼굴 처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갑자기 얼굴에 테이프를 붙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이상민은 검정 티셔츠나 수건을 가져오라 하더니 김준호 발뒷꿈치 각질 관리에 나섰다. 본격적으로 김준호 발 관리에 나선 이상민은 발꿈치 각질을 깎기 시작했다.

이를 본 서장훈은 질색하며 "저거 파마산 치즈 가는 거 아니냐"라며 경악했고 김준호 역시 "이거 파마산 치즈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의 각질은 하얗게 끝 없이 나오기 시작했고 각질을 갈던 이상민은 "이거 김지민이나 김지민 어머님이 보면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한 번도 각질 제거를 해 본 적 없는 김준호는 각질이 왜 생기냐 물었고 이상민은 "몸무게를 발바닥이 버티니까 굳은살이 생기잖냐"며 "굳은살 정리를 안 하니까 죽은 살이 되고 이렇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스프레이까지 뿌려주는 이상민을 보며 김준호은 이상민에게 "두 달에 한 번씩 와줬으면 좋겠다"고 만족스러우 하며 말하자 이상민은 "내 손 썩으면 어떡하냐"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의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하면 김준호는 김지민과 함께 운전 연습에 나섰다. 김준호는 운전하며 버벅 거리는 모습을 보이며 긴장했고 김지민은 묵묵히 지켜보다가 폭발하고 말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