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혼' 박은혜, 눈 가린 정소민 모습에 깜짝...뺨 때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소민이 박은혜에게 뺨을 맞았다.

6일 방송된 tvN '환혼'에서 무덕이(정소민)는 김도주(오나라)를 몰래 찾아갔다. 김도주는 무덕이에게 "감추는 비밀이 있니. 네 비밀, 우리 도련님도 알고 계시니"라고 물었다. 무덕이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김도주는 무덕이에게 멀리 가서 다신 돌아오지 말라고 했지만, 무덕이는 "못 간다. 절대 도련님에게서 떨어질 수 없다"고 했다. 무덕이는 결국 김도주에게 진요원에 데리고 들어가달라고 부탁했다. 이는 진초연(아린)에게 증언을 해달라고 부탁하기 위함이었다.

김도주와 무덕이는 함께 진요원으로 갔다. 김도주가 진호경(박은혜)과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무덕이는 진호경의 잃어버린 첫째 딸의 방에 들어섰다. 무덕이는 초상화를 보다가 일순 머리가 띵해지는 것을 느꼈다.

진호경이 방으로 들어선 순간, 진호경은 눈을 가리고 있던 무덕이를 발견했다. 감히 어디에 손을 대냐며 뺨을 때렸다. 이어 진호경은 "당장 나가달라. 여긴 들어와서는 안 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