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빽가 ‘뺨’ 때린 신지...뮤비 촬영 현장서 돌발 상황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코요태레비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요태 멤버 신지(본명 이지선)가 같은 그룹 멤버 빽가(본명 백성현)의 뺨을 날렸다.

6일 유튜브 채널 ‘코요태레비전’에는 ‘눈치 없는 빽가’라는 제목의 쇼츠가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코요태의 신곡 ‘GO’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담겨 있다. 특히 영상 속에는 촬영을 마친 신지가 “끝났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라며 스태프들에게 인사하는 모습이 담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빽가가 이윽고 “딱 두 시간만 더 하면 안 돼?”라며 ‘넌씨눈’ 행동을 드러내자 이에 욱한 신지는 빽가의 뺨을 때려 웃음을 더했다.

한편 코요태의 신곡 ‘GO’는 오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코요태는 약 3년 만에 완전체로 음악 방송 무대에 오를 예정으로 알려졌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