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온, 이제 써클차트로"...전면 개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콘협, 7일 써클차트 개편 발표
"국내 음악차트 이미지 벗고 글로벌 K팝 차트로"
한국일보

가온차트가 써클차트(CIRCLE CHART)로 전격 개편을 알렸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온차트가 써클차트(CIRCLE CHART)로 전격 개편을 알렸다.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달라진 K팝의 위상을 반영한 차트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이하 '음콘협')는 7일 글로벌 케이팝 차트 비전선포식을 열고 글로벌 K팝 열풍을 반영한 써클차트로의 개편을 공식화하며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가온차트→써클차트, 전 세계 K팝 지표 전한다


음콘협은 가온차트가 갖고 있던 국내 음악차트의 이미지를 탈피해 전 세계 K팝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는 글로벌 K팝 차트로서 써클차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음콘협은 유튜브·틱톡·스포티파이·애플뮤직과 체결한 공식 데이터 제휴를 체결함으로서 멜론·지니·벅스·플로·바이브 등 국내 데이트와 함께 전 세계 K팝 데이터를 공식적으로 수집 및 집계하는 차트로 거듭났다. 향후 써클차트에서는 전 세계에서 소비되는 K팝 이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개편과 함께 써클차트는 기존에 운영되던 앨범차트에서 주간 판매량을 공개한다. 이용자들은 이를 통해 초동 판매량을 확인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소매점을 통한 최종 소비자 판매량 집계인 리테일 앨범차트의 국내 및 해외 판매량 확인 서비스도 이용하게 됐다.

IFPI 가입→친환경 차트 운영...글로벌 변화에 나란히

한국일보

음콘협은 다양한 변화를 꾀하며 달라진 글로벌 음악 시장의 흐름에 발을 맞춘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비전선포식에서는 음콘협이 세계음반산업협회(이하 IFPI)의 국내 대표단체(National Group)로 가입했다는 소식도 공개됐다.

음콘협은 "이를 통해 향후 IFPI가 보유한 전 세계 음악산업 데이터와 음콘협이 보유한 K팝 산업 데이터에 대해 상호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IFPI가 발행하는 연간 리포트에는 음콘협의 데이터가 인용될 예정이다. IFPI의 연간 리포트는 전세계에서 음악시장 및 산업규모의 지표로 활용되는 보고서다.

이와 함께 음콘협은 ISRC(국제표준녹음코드) 한국 내 공식 등록기관(Registration Agency)으로 지정, 앞으로 K팝 음원의 전세계 유통코드를 관리한다.

ISRC는 음반 및 뮤직비디오 녹음물이 영구적으로 식별될 수 있도록 하는 ISO 국제표준으로, 현재 세계음반산업의 핵심 기반 코드이다. 음콘협은 "이를 발판으로 전 세계 음악시장에서 K팝 관련 산업 통계를 수집, 분석하여 의미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글로벌 음악 데이터 센터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음콘협은 최근 K팝 산업계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는 기후환경변화 대응에 동참한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써클차트 내 친환경 차트(가제 '클린차트')를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K팝 앨범 등 상품 제작을 장려하기 위하여 'RE100 캠페인'을 전개하고,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앨범을 재정의하는 등 친환경 앨범 제작 기준을 직접 마련하여 음악차트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음콘협 최광호 사무총장은 이날 "가온차트를 써클차트로 리브랜딩하면서 전 세계 K팝 팬덤을 하나로 연결하고, 이를 통해 K팝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교두보 역할 및 K팝 빅데이터 허브로써 보다 정확한 정보가 산업에 활용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개편을 알린 써클차트 '글로벌 케이팝 차트'의 첫 1위는 제이홉의 '모어(MORE)'가 차지했다. 이날 공개된 3일자 글로벌 케이팝 차트에 따르면 톱5는 1위 제이홉 '모어', 2위 나연 '팝!', 3위 방탄소년단 '옛 투 컴', 4위 아이브 '러브 다이브', 5위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였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