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지민 "담배 종류별로 피운 '미쓰백', 나 때문에 투자자들 떠나"('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퀴즈` 한지민. 사진| 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 개봉 당시 힘든 점을 떠올렸다.

지난 6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한지민이 출연해 지난 2018년 개봉된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을 언급했다.

한지민은 아동학대라는 예민한 주제를 따뜻하게 풀어낸 '미쓰백'에서 원톱 주연을 맡으며 흡연 등 강렬한 연기 변신에 도전했다. 그러나 투자자와 배급사가 빠져 개봉이 미뤄진 바 있다.

한지민은 "원톱 주연이라 어려웠던 게 아니라 제가 이 역할을 맡아서 투자자와 배급사를 찾기 어려웠다. 많은 대중분이 저한테 기대하고 떠올리시는 이미지가 뭔지 알기 때문에 차이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했다. 투자자분들 또한 제가 이 캐릭터를 소화해낼 수 있을까 염려했던 것 같다"며 "그 점이 이해는 된다. 그랬기에 내가 더 잘해야겠다는 욕심과 마음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한지민은 "흡연자라는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담배로 종류별로 피우고 침 뱉은 연습을 했다"면서 "영화 끝나고 모든 사람이 '담배'에 집중할 것이라는 걸 알았다. 영화 첫 등장 자체가 담배 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담배 연습을 위해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 물어봤다. 실제 흡연자분들이 많으니까 혹시 이질감이 생기면 (관객들이) 영화에 이입을 못하실까 봐 설거지할 때도 담배를 물고 있었다"며 열정을 보였다. 단, 지금은 담배를 끊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타투데이

'유퀴즈' 한지민. 사진| 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지민은 '미쓰백'으로 각종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특히 2018년 청룡영화제 수상소감이 화제였는데 당시 그는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제게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개봉하는 것만으로도 감격스러웠다. 처음에는 관객수가 1만~2만 명 정도였다. '내가 주인공이 아니었으면 영화가 더 잘 됐을까' 하는 생각이 많았다"며 흥행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을 떠올렸다.

눈물을 흘린 이유로는 "잘 해냈다는 영화가 이 상으로 인해 빛을 발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함께 고생했던 제작진이 떠올라 이 상이 보상됐으면 하는 바람이었다"고 고백했다.

한편 한지민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이준익 감독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의 촬영을 마치고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