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경, 사회부 기자 됐다…지성과 무슨 인연? (아다마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이수경이 열혈 사회부 기자로 변신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아다마스’는 계부를 죽인 친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진범을 찾는 형, 그리고 살해 증거인 아다마스를 찾는 동생. 둘이자 하나인 쌍둥이 형제의 진실 추적기를 그린다.

여기서 이수경은 정의로운 열혈 사회부 기자 김서희 역을 맡아 ‘기자 정신’이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김서희(이수경 분)는 어디 가서 싸움으론 밀린 적이 없을 정도로 대단한 성격의 소유자다. 특히 불의만 보면 스위치가 눌린 듯 참지 못하고 저격 기사를 내는 탓에 고소장은 일상, 밤길 조심하란 협박 받는 일도 부지기수로 사회정의 구현에 온몸을 내던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놈이 그놈이라는 부정부패 인사들 중에서도 눈엣가시인 황병철 의원의 일이라면 웬만한 정치부 기자보다 빠삭하게 파악하는 등 그의 앞길을 막기 위해서 불철주야 예의 주시 중인 상황. 김서희가 왜 많고 많은 정계 인물들 중에 딱 황병철 의원에게 꽂히게 됐는지 그 사연에도 호기심이 모인다.

이렇게 제 신변이 위협받는 것도 마다치 않으며 기자 생활에 목을 매는 것엔 남다른 이유가 있을 터. 김서희가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그 진실은 중앙지검 검사 송수현(지성)과 깊이 엮여 있어 더욱 흥미를 유발할 조짐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서희의 취재 정신을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입가에 미소를 띠고 있지만 형형하게 살아 있는 눈빛이 결코 그가 호락호락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짐작게 한다. 책상 앞에서 골몰히 생각에 잠긴 모습 또한 기자의 이지적이고 냉철한 모습이 느껴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적인 연기를 펼쳐냈던 이수경이 이번 ‘아다마스’에서는 김서희를 어떻게 구현해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한없이 당차 보이는 외면 속 말 못 할 슬픔과 비밀을 숨긴 김서희의 내면을 섬세하게 담아낼 이수경의 표현력에도 기대감이 실린다.

한편, ‘아다마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tvN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