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재] 스포츠서울 '백스톱'

"찬규에게 너무 많은 짐을 주나 싶었다..." 류지현 웃게 만든 임찬규 '호투' [백스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은퇴 2년만에 공식 은퇴식을 갖게되는 박용택(오른쪽)이 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롯데전에 외야수로 출전한후 바로 교체되며 투수 임찬규와 포옹하고 있다. 잠실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대구=김동영기자] “(임)찬규한테 너무 큰 짐을 주는가 싶었는데…”

LG가 ‘레전드’ 박용택(43)의 은퇴식을 성대하게 마무리했다. 경기까지 이겼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고, 결과를 냈다. 선봉에 임찬규(30)가 섰고,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류지현(51) 감독도 만족감과 고마움을 표했다.

류 감독은 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삼성전을 앞두고 “찬규에게 너무 큰 짐을 주는 것은 아닌가 걱정했는데 잘 이겨냈다. 찬규 스스로 말한 것처럼 터닝포인트가 됐으면 한다. 좋은 느낌으로 계속 가준다면 더할나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임찬규는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3피안타 1볼넷 1사구 3탈삼진 무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투구수가 54개에 불과했지만, 류 감독은 6회부터 불펜을 올렸다. 김진성-정우영-이정용-고우석이 올라와 1이닝씩 막아내면서 경기를 마쳤다.

경기도 4-1 승리였다. 임찬규가 1-0 상황에서 교체됐으나 7회 정우영이 동점을 허용하면서 임찬규 개인의 승리는 날아갔다. 대신 7회말 타선이 대거 3점을 뽑으면서 LG가 웃을 수 있었다.

이날은 박용택의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이 있는 날이었다. LG 입장에서는 무조건 이겨야 하는 날이었다. 임찬규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 있었다. 부진하면 평소보다 더 많은 비판이 따를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LG는 최근 은퇴식이 있는 경기에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 2017년 경헌호-김광삼 은퇴식 경기에서 졌고, 2018년과 2019년 봉중근과 이동현의 은퇴식이 있었던 게임도 패했다. 이날은 달라야했다. 그리고 임찬규는 보란듯이 호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류 감독은 “결과가 나빴다면 많은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다. 그러나 그 경기가 전부가 아니지 않나. 시즌 종료까지 몇 경기 남겨둔 급박한 상황도 아니었다. 시즌 전체를 봤다. 임찬규가 너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54구만 던지고 교체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한 날 아닌가. 투구수로 판단한 것이 아니다. 찬규가 계속 짐을 짊어지고 있을 필요가 없었다. 뒤에 믿을 수 있는 불펜 투수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힘을 나눠서 가는 쪽이 낫다고 봤다. 좋은 경기를 위한 결정이다. 투구수는 의미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