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룬5 11월 내한공연…홈페이지에 '전범기 형상'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마룬5(마룬파이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미국 인기 팝 밴드 마룬5(Maroon 5·마룬파이브)가 오는 11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마룬5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서울을 포함한 월드투어 일정을 공개했다. 이들의 내한공연은 2019년 2월 이후 3년 9개월 만이다.

마룬5는 록, 팝, 아르앤드비(R&B) 사운드가 조화를 이루는 감성적이고 세련된 음악을 앞세운 밴드다. 2002년 데뷔 앨범 수록곡 '디스 러브'(This Love), '쉬 윌 비 러브드'(She Will Be Loved), '선데이 모닝'(Sunday Morning) 등이 연달아 히트를 치며 단숨에 인기 밴드로 떠올랐다.

두 번째 앨범의 첫 싱글 '메이크스 미 원더'(Makes Me Wonder)로 첫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2011년 '무브스 라이크 재거'(Moves Like Jagger), 2012년 '원 모어 나이트'(One More Night) 등 2010년 이후에도 꾸준히 히트곡을 냈다.

연합뉴스

전범기 형상 이미지가 쓰인 마룬5 공식 홈페이지
[마룬5 공식 홈페이지 캡처.]


특히 '원 모어 나이트'는 당시 전 세계적 대히트를 기록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2위로 따돌리고 빌보드 '핫 100' 1위를 기록한 노래로 한국 음악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한편, 마룬5는 한국 등이 포함된 월드투어 일정을 발표하면서 공식 홈페이지에 일본 전범기 형상 디자인을 사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들은 2015년에는 대구에서 콘서트를 불과 1시간 30분가량 앞두고 보컬 애덤 리바인의 목 부상을 이유로 공연을 일방적으로 연기해 빈축을 산 바 있다.

tsl@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