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Christmas Tree', K-팝 팬의 재생 목록에 추가할 K-드라마 OST' 1위..'OST 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의 ‘Christmas Tree’가 ‘K-팝 팬의 재생 목록에 추가할 K-드라마 OST’ 1위에 등극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뉴스 및 엔터테인먼트 웹사이트 ‘BuzzFeed(버즈피드)’에는 지난 6월 30일 ‘K-팝 팬이라면 재생 목록에 추가할 22개의 K-드라마 사운드 트랙’이 게재됐다.

“K-드라마를 볼 때 OST는 장면을 만들 수도 있고 감동을 깰 수도 있다. 느리고 애절한 노래는 눈물이 날 것 같고, 신나는 노래는 주인공들과 함께 춤을 추게 만든다”고 시작하는 해당 게시물에는 ‘K-팝 팬이라면 좋아할 22가지 OST’가 소개됐다.

‘버즈피드’는 ‘그 해 우리는’ OST인 뷔의 ‘Christmas Tree(크리스마스 트리)’를 22가지 곡 중 1위로 선정했다.

매체는 “이 노래는 추운 겨울 밤 따뜻한 포옹과 같다. 대부분이 영어로 되어 있고, 일부는 한국어로 되어 있어 영어권 팬들과 한국 팬들 모두에게 특별하다. “When the rain stops, you shine on me(비가 그치면, 당신은 나를 비춰줘) / Your light’s the only thing that keeps the cold out(당신의 빛은 추위를 막아주는 유일한 존재야)”이라고 뷔가 노래한다. 솔직히 어떻게 이 곡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우정과 사랑의 화해를 소재로 한 드라마인 ‘그 해 우리는’과 찰떡 궁합이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hristmas Tree’는 남혜승 음악 감독이 뷔의 음악을 먼저 들어보고, 기획 단계에서부터 뷔를 염두에 두고 작업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 결과 뷔의 자작곡에서 보여준 따뜻한 감성과 색깔이 잘 담긴 곡이 탄생한 것.

뷔는 앞서 한 인터뷰에서 “나는 그리움을 좋아한다. 그리움은 혼자 있을 때의 생각들을 예쁘게 만들어준다. 공연, 멤버들을 향한 그리움일 수도 있고, 애틋한 마음일 수도 있는데 그런 예쁜 마음들이 하나씩 모여 곡이 된다”, “영화 OST를 들으면 그 영화의 이미지를 떠올리게 되는 것처럼, 아미들이 노래를 들으면 무언가를 보지 않도라도 저절로 상상하기를 바랐다”고 전한 바 있다.

‘Christmas Tree’로 뷔는 자신이 추구하는 방향과 잘 맞닿은 곡을 만나 좋은 시너지를 만들어 이전의 자작곡이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ST ‘Sweet Night’에 연이은 성공으로 ‘믿고 듣는 OST 킹’의 막강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