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후, 이승엽 넘었다...김광현 공에 쓰러진 소크라테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키움이 파죽의 7연승을 달린 가운데 이정후가 최연소 6년 연속 100안타와 구단 최다 고의사구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KIA 공격의 선봉 소크라테스는 SSG 선발 김광현의 공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키움 이정후가 타석에 들어서자 한화 선발 김민우가 고의 사구로 승부를 피합니다.

이번 시즌 11번째 고의사구.

박병호가 가지고 있던 구단 최다 고의사구를 넘어섰습니다.

이정후는 7회에는 2루타를 날리며 이승엽이 가지고 있던 최연소 6년 연속 100안타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키움 선발 정찬헌은 심판 지시로 초록색 글러브를 교체하는 해프닝에도 호투를 이어갔습니다.

SSG 김광현이 던진 시속 145km 직구가 KIA 소크라테스의 얼굴을 강타합니다.

김광현은 프로 생활 첫 퇴장을 당했습니다.

걱정하는 팬들에게 손을 흔들어준 뒤 응급차에 오른 소크라테스, 코뼈 골절로 수술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경기는 SSG의 한 점 차 승리로 끝났습니다.

kt는 이틀 만에 터진 박병호의 홈런포와 새 투수 벤자민의 호투로 두산을 꺾었습니다.

[박병호 / kt 위즈 : (홈런) 몇 개를 치고 싶고 그런 마음은 없고요. 다만 제가 장타를 쳐야 하는 타자인데 올 시즌에 좋은 활약이 잘 나오고 있고 팀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 그런 쪽으로 만족하고 있고.]

한동희가 17일 만에 홈런을 친 롯데는 LG를 이겼고, 타선이 대폭발한 NC는 삼성에 17 대 1 대승을 거두며 4연패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