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태우, ♥장인희 사랑에 아들 질투…침실 분리 실패 (살림남2)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정태우가 스튜어디스 장인희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정태우가 아내 장인희와 단둘이 침실을 사용하기 위해 두 아들을 설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태우는 "가위바위보 하자. 이긴 사람이 엄마 옆에서 자기"라며 제안했다. 정태우는 정태우 군이 거부하자 "엄마는 아빠 여자다"라며 못박았고, 정하린 군은 "엄마가 물건은 아니다"라며 밝혔다.

정태우는 "내가 그동안 너한테 양보했다"라며 발끈했고, 정태우는 억지로 장인희 옆에 누웠다. 결국 정하린 군은 울음을 터트렸고, 정태우는 급히 사과하고 자리로 돌아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태우는 "어느 정도 나이가 먹으면 따로 자겠거니 했다. 중학생, 초등학생인데 아직까지 엄마랑 자는 사람이 어디 있냐"라며 하소연했다.

더 나아가 장인희는 정하준 군과 정하린 군을 위해 옷과 신발을 샀고, 정태우는 "너네는 좋겠다. 엄마가 맨날 옷 사줘서. 너희는 좋겠다. 좋은 거 사줘서. 내건 안 사다 주냐"라며 툴툴거렸다.

정태우는 정하준 군의 옷과 신발을 착용했고, "아빠가 빌리자"라며 부탁했다. 장인희는 "왜 아들 걸 탐내냐. 오빠도 오빠 엄마한테 사달라고 해라"라며 만류했다.

정태우는 물건을 바닥에 던졌고, 장인희는 "애들 학교 데려다주고 옷 사줄게. 쇼핑하러 가자"라며 다독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정태우는 정하준 군과 정하린 군을 학교에 데려다줬다. 정태우는 따로 자라고 말했고, 정하준 군은 "내 방에 에어컨을 설치해 주든가"라며 밝혔다.

정태우는 "따로 자면 선물 갖고 싶은 거 다 사주겠다. 갖고 싶은 거 있냐"라며 설득했고, 정하린 군은 "있다. 포켓몬 빵"이라며 말했다.

또 정태우는 장인희가 출근한 후 아이들의 방에서 책상을 다른 곳으로 옮겼다. 정태우는 "아이들을 독립시키고 분가시키기 위해서는 '이곳에서 자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야 될 것 같아서 깔끔하게 치운 거다"라며 귀띔했다.

정하준 군과 정하린 군은 집에 돌아와 방을 확인했고, 정하준 군은 흔쾌히 정태우의 뜻에 따르기로 했다.

정태우는 포켓몬빵을 구하기 위해 마트를 돌아다녔고, 끝내 중고 거래 사이트를 검색했다. 정태우는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글을 발견하고 포켓몬빵을 구입했다. 정하린 군은 포켓몬빵을 받은 대신 따로 자기로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장인희는 아이들이 다른 방 침대에 누워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정태우는 장인희가 귀가하는 시간에 맞춰 장미꽃을 들고 침대에 앉아 있었다.

정태우는 "그동안 내가 얼마나 여보 옆에서 자고 싶었는지 아냐"라며 감격했고, 그날 밤 장인희를 안고 잠들었다.

그러나 정하린 군을 잠을 자다 안방으로 들어갔고, "나 엄마랑 잘 거야. 아빠 가. 엄마 내 거야"라며 투정을 부렸다. 정태우는 "엄마 아빠 여자다. 약속 안 지킬 거냐"라며 탄식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