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과 비교되네’…아스널, 중원 영입 안갯속 ‘맨유도 참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중원 보강은 쉽지 않았다.

영국 매체 ‘미러’는 2일(한국시간) “아스널은 유리 틸레만스(25) 영입을 노리고 있다. 지난 1월에 이미 선수 개인과 합의는 마쳤다”라며 “이적이 지체되고 있다. 구단에 공식적인 제안이 없었던 와중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영입전에 뛰어들었다”라고 보도했다.

아스널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적극적으로 선수단 보강에 나서고 있다. 미켈 아르테타(42) 감독 체제에서 다음 시즌 반등을 노린다.

지난 시즌에는 스트라이커 부재로 골머리를 앓았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34)은 시즌 도중 FC바르셀로나로 떠났고, 알렉상드르 라카제트(31)는 부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유지하다가, 막판에 미끄러졌다.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를 5위로 마쳤다.

우선 영입 목표는 공격수다. 아스널은 맨체스터 시티의 가브리엘 제주스(25) 영입에 근접했다. 유럽축구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에 따르면 제주스는 이적료 4,500만 파운드(약 710억 원), 5년 계약을 체결하며 아스널 유니폼을 입을 예정이다.

중원 보강도 시도 중이다. 레스터 시티의 핵심 미드필더를 노리고 있다. 틸레만스는 2021-22시즌 50경기를 뛰며 7골 5도움을 올리는 등 맹활약했다. 2021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 당시 결승전 첼시를 상대로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팀 승리를 견인한 바 있다.

선수는 아스널 이적 의지를 드러냈다. ‘미러’에 따르면 틸레만스와 아스널은 이미 개인 합의를 마친 상태다.

변수가 떠올랐다. 중원 보강이 시급한 맨유가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폴 포그바(29), 네마냐 마티치(34) 등이 떠나며 생긴 공백을 메울 심산이다. 심지어 레스터는 틸레만스의 잔류를 원하고 있다.

반면 북런던 라이벌 토트넘 홋스퍼는 연일 영입전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반 페리시치(33)와 프레이저 포스터(34)를 데려왔고,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25), 에버튼 핵심 히샤를리송(25) 영입까지 성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