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주목 받는 아세안

中 외교부장, 동남아 5개국 방문…나토 아태확장에 바쁜 움직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서율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일부터 미얀마,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5개국을 연달아 방문한다.

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순방 기간 미얀마에서 린창강·메콩강 협력 외교장관회의(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베트남 등 참가)를 주재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각 방문국과 양자 외교장관 회담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왕 부장은 중국으로 돌아와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에서 중국-베트남 양자협력 지도위원회 제14차 회의, 중국-캄보디아 정부 간 조정위원회 제6차 회의를 각각 주재한다. 14일까지 이어지는 일정을 통해 아세안(ASEAN) 대부분 국가와 접촉하는 것이다.

왕 부장의 이 같은 행보는 미국의 대중국 포위망 확장에 동남아 국가들이 동참하지 않도록 유도하려는 행보로 보인다. 미국 주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지난달 29~30일 열린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도전'으로 규정하고,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아태 국가들과 협력 강화를 모색한 직후 이뤄진 대 동남아 외교이기 때문이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