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조성민 "오른쪽 눈 실명" vs 장가현 "택배라도 했으면"…마지막까지 갈등('우이혼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우리 이혼했어요' 조성민과 장가현이 마지막 만남까지도 깊어진 골을 해소하지 못하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1일 방송되는 TV조선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12회에서 22년 만에 이뤄진 ‘첫 싸움’과 ‘화해’로 관계 회복 청신호를 알렸던 조성민과 장가현의 마지막 이야기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성민은 후배 작업실을 찾아 음악 작업을 마친 후, 장가현과 재회 이후의 속내를 털어놓는다. 후배는 조성민에게 “방송 봤거든”, “(두 사람) 대화가 안 되더라고...”라고 솔직하게 반응했고, 조성민은 “내 얘기를 할 수 없어”, “(이혼 당시) 그때 나눴던 대화들이 반복되는 거야”라며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아쉬움을 토로한다. 후배에게 조언을 구한 조성민은 “오늘 얘기가 잘 풀어졌으면 진짜 좋겠다”고 마음을 다잡는다.

두 사람은 재회 하우스에서 다시 만난다. 조성민은 장가현에게 “마지막 날이니 오늘 더 하고 싶은 얘기 있으면 편하게 하자”고 하고, 장가현은 “(자녀 때문에 이혼 후 조성민과 함께 만난 것) 아무렇지 않은 척한 거였거든. 이제 못 할 것 같아”라고 고백했다. 조성민은 말문이 턱 막힌 모습을 보인다.

이어 장가현은 “사과 받아서 다 깨끗해진 줄 알았는데...”라고 말끝을 흐리며 최근 조성민과 딸 등록금을 두고 빚은 갈등을 언급한다. 조성민은 “신뢰가 무너졌다”는 장가현의 말에 “그동안 그런 남편이었냐”고 받아치면서 격한 논쟁을 벌인다.

과거 불규칙했던 수입으로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이야기를 나누는 조성민 장가현의 모습은 1일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 담겨 또한 눈길을 모았다.

대화를 나누던 조성민은 "당신은 내가 열심히 살아오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거야?"라고 묻고, 장가현은 "당신이 우리 이모부한테 '제가 대리운전을 할 수는 없잖아요'라고 했다며"라며 "나는 당신이 집에 있을 때 택배라도 하러 나갔으면 했거든"이라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조성민은 한숨을 내쉬며 "여보, 그때 시점에서는 내가 실명한 후잖아"라며 오른쪽 눈 실명 사실을 언급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민은 이어 "내가 살아오면서 유일하게 적극적으로 일을 안하고 했던 시점이 2년 정도 됐잖아. 실명하고. 나는 그 당시에 진짜로 앞으로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줄 알았어. 눈에 초점이 안 맞는데. 내가 그때는 아무것도 못하겠더라고"라고 당시 상황을 되새겼다.

장가현은 조성민의 이야기를 듣고 한숨을 내쉬며 머리를 감싸쥐더니 "이거(얘기) 끝이 있어?"라고 물었고, 조성민은 고개를 저으며 "없어"라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이들의 위태로운 관계를 더욱 우려하게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제작진은 “1일(오늘) 방송에서는 20년간 묵혀둔 속마음을 꺼내놓으며 다툼과 이해, 용서를 거듭했던 조성민-장가현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며 “두 사람이 또 다시 좁혀지지 않는 의견 차를 보인 가운데, 마지막 만남에서 어떤 결말을 맺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힌 바 있다.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