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폴란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도운 벨라루스 국경에 186㎞ 철제 장벽 건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폴란드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도운 벨라루스 국경에 불법적인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장벽 설치를 완료했다고 현지시간 지난달 30일 밝혔습니다.

벨라루스 접경 도시인 쿠즈니카를 방문한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앞서 벨라루스 국경에서 난민 밀어내기 공격이 이뤄졌다면서 장벽 설치의 정당성을 옹호했습니다.

폴란드 당국은 1일부터 벨라루스 국경 지역에 대한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언론인, 인권운동가 등의 접근을 허용할 예정입니다.

폴란드는 4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천2백억 원을 투입해 벨라루스 국경에 높이 5.5m, 총연장 186㎞의 철제 장벽을 설치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무렵부터 벨라루스는 중동지역에서 난민을 데려와 유럽연합, EU 회원국인 폴란드,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국경으로 몰아내자 이들 국가는 군경을 동원해 국경 경비를 강화하는 한편 국경 장벽 설치를 추진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들 3개국과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 오스트리아, 덴마크, 그리스, 키프로스, 불가리아, 에스토니아 등 9개 EU 회원국은 국경 장벽 설치 계획을 밝히면서 EU 집행위원회에 장벽설치 비용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폴란드 국경이 막히면서 폴란드와 벨라루스 국경 지역의 얼어붙은 숲과 습지에서 최소 20명의 난민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EU는 서방의 제재를 받는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정권이 EU에 부담을 안기고, EU 회원국 내 분열을 조장하기 위해 중동 등지에서 일부러 난민을 불러들여 EU 국가들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벨라루스의 동맹국인 러시아가 난민을 이용하는 하이브리드 공격을 기획하고 벨라루스를 부추겼다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러시아군 기지를 제공하는 등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적극 지원했습니다.

폴란드 등 EU 국가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온 난민을 장벽까지 세우면서 거부하는 것은 출신 지역에 따라 난민을 차별하는 이중잣대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폴란드는 이웃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발발한 이후 가장 많은 370만 명의 우크라이나 난민을 받아들였습니다.

프란체스코 로카 국제적십자사 회장은 유럽 국가가 우크라이나 난민 수백만 명을 받아들이는 동안 아프리카 난민은 겨우 수천 명 정도만 수용한 것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폴란드의 난민 구호단체 오픈하우스의 설립자 겸 대표인 나탈리아 게베르트는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난민의 입국을 도우면 영웅이 되지만 같은 행위를 벨라루스 국경에서 하면 밀수꾼으로 몰려 8년 형에 처해 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