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세훈 서울시장 행보에 쏠리는 눈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첫 민생행보로 창신동 쪽방촌 방문...지원방안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민선 8기 첫 민생 행보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주민(가운데)과 대화하고 있다. /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민선 8기 첫 민생 행보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의 애로 사항을 듣고, 이들을 위한 3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마련한 3대 지원 방안은 쪽방촌 주변 ‘동행식당’ 지정·운영, 노숙인 시설 공공 급식 확대 및 급식 단가 인상, 에어컨 설치 등 쪽방 주민 생활 환경 개선 등이다.

서울시는 우선 주민들이 식권으로 식사할 수 있는 ‘동행식당’을 8월부터 지정·운영한다. ‘동행식당’은 쪽방촌 인근 민간 식당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지정할 예정이다. 주민들은 ‘쪽방상담소’에서 식권(1일 1식 8000원 상당)을 받아 지정된 ‘동행식당’에서 사용하면 된다. 식비 등 예산은 시비로 지원한다.

오 시장은 “쪽방 주민들의 월평균 소득은 약 79만원이고, 이중 식료품 지출 비중이 약 50%일 정도로 소득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며 “동행식당이 운영되면 물가 상승으로 인한 생계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되고 식당 매출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사업설명회 등 사전 절차를 거쳐 8월 1일부터 서울역·영등포·남대문·돈의동·창신동 등 5개 쪽방촌에 10곳씩 총 50곳을 동행식당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민선 8기 첫 민생 행보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노숙인과 쪽방 주민을 위한 전기료 지원 등 3대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는 또 8월1일부터 시 예산으로 노숙인 시설에서 제공하는 ‘공공급식’을 1일 1식(석식)에서 1일 2식(중·석식)으로 확대해 공공급식 분담률을 65%에서 8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급식 단가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일괄 인상해 양질의 식사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는 7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노숙인 이용시설 7곳, 생활시설 26곳 등 총 33곳 노숙인 시설에 인상된 급식 단가를 반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폭염에 대비해 시 예산과 민간 후원을 활용해 에어컨 150대를 설치하고, 에어컨 설치에 따른 추가 전기요금(7~8월 중 추가요금, 가구당 5만원 한도)을 지원한다. 여름철 침구 3종 세트(홑이불, 쿨매트, 베개)도 제공한다.

올해 5월말 기준 서울시의 쪽방은 282동, 3516개로, 거주자는 2543명에 달한다.

오 시장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은 것은 ‘약자 동행 특별시’를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를 거치면서 빈부격차는 더 벌어졌고 어려운 분들의 삶은 더욱 힘들어졌다. 이제는 약자와 동행하며 다 같이 어우러져서 사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서울시는 어려운 분들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