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김호중 “잘 살고는 싶은데…가수니까 노래로 보여줄 것” [인터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김호중이 과거의 실수를 인정하며 “같은 실수를 안 하자”는 마음을 되새겼다.

김호중은 지난 6월 9일 소집해제 후 KBS 1TV ‘2022 평화콘서트’, ‘드림콘서트 트롯’ 출연,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와 듀엣 공연은 물론, 신곡 ‘빛이 나는 사람’을 발매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본격 활동재개를 알린 김호중은 최근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1년 9개월간의 대체복무 기간부터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고마움, 향후 계획까지 여러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들려줬다.

이날 김호중은 “발달 장애인 친구들이 있는 곳을 가다보니 몇 개월간 적응을 못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친구들, 부모님들과도 가까워지게 됐다”며 “노래만 할 줄 알았지 느끼지 못했던 감정들을 이 친구들 통해 얻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호중은 복무 기간 동안 자신을 돌아보며 자신이 “생각보다 사람에 대한 관심이 많았던 사람”임을 깨달았다고. 그는 “제일 크게 제 자신을 찾았던 것 중 하나가 ‘진심은 통한다’였다”며 “이 친구들이 진심을 갖고 다가가면, 눈만 보면 아는 친구들이었다. 누구를 만나든 진심을 갖고 다가가면 통한다는 걸 배웠다”고 이야기했다.

복무 기간, 김호중은 팬들에 대한 애틋함도 깊어졌다. 소집해제 후 첫 발매곡 ‘빛이 나는 사람’은 복무 기간 동안 매주 편지로 팬들과 소통하며 느낀 점과 감사함을 담은 그의 자작곡이다. 팬카페에서 자신에게 ‘빛이 나는 사람’이라고 하는 글을 읽은 그가 “팬분들의 편지를 조합해 하나의 노래로 만들어보면 어떨까” 생각하며 팬카페 속 이야기들로 가사를 채웠다.

“고마운 분들이 많지만 팬들이 가장 먼저”라는 김호중은 “이 사람들이 빛나기 때문에 저를 빛내줄 수 있는 것”이라며 좋은 이야기를 해주는 팬들을 만나 긍정적인 변화를 느끼고 있음을 밝혔다.

또한 그의 팬들은 김치를 직접 보내주기도 한다고. 김호중은 “저희 집 냉장고엔 김치가 마를 날이 없다”며 “예전엔 (직접 담근 김치를) 통에 줬었는데, 뭐가 들어있는지 모르다 보니 요즘에는 홈쇼핑 명인들 김치를 사서 팬분들 집에 갈 것, 사무실 것 따로 두 개를 주문해서 김치가 오고 있다”고 남다른 팬문화를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군 입대에 앞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2018년 7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불법 도박 사이트 4곳에서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고, 이후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김호중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스스로를 증명하고 싶냐는 물음에 “가수이지 않나. 노래로 보여주는 게 가장 저다운 모습”이라며 “인간인지라 잘 살고는 싶은데, 실수가 많았던 부분도 인정하는 거다. 해봤기 때문에 같은 실수를 안 하자는 게 가장 큰 것 같다”고 털어놨다.

노래로 자신을 증명하겠다는 그는 ‘연기’ 이야기에는 바로 고개를 저었다. 김호중은 “회사에 배우 분들도 있고, 연기하는 선배들도 뵀다. (보면서) ‘내 할 일만 잘하자’는 생각이 들었다”며 “쉽게 생각한 적도 없지만 어렵다. 제 할 일만 열심히 하자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 재차 강조했다.

소집해제와 동시에 활동을 펼친 김호중은 앞으로도 더욱 쉼 없이 달릴 계획이다. 그는 클래식 앨범 발매와 전시회, 전국투어 등으로 남은 한 해를 알차게 채운다. 여기에 정규앨범도 준비 중이라고. 김호중은 “9, 10월로 예상을 하고 있다. 작업이 끝난 곡도 두 곡 정도는 있다”며 “1집 때는 알고보니 혼수상태 팀과 작업을 했다. 이번엔 제가 쓴 곡도 넣어보고 싶다. 다양하게 곡을 받아보고 싶다”고 밝혔다.

9월로 예정된 전국투어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코로나가 심할 때는 함성이 금지였다. 같이 노래를 못 부르고 박수로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호흡하는 게 많을 것 같다. 콘서트장 찾아주신 분들과 호흡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팬들과의 호흡을 강조했다.

추석에는 특집으로 SBS에서 ‘단독쇼’도 선보인다. 이에 대해 김호중은 “감사한 일”이라며 “어떻게 이 무대를 잘 쓸까 했다. 너무나 훌륭한 분들과 함께하는 걸 알았고, (이들과) 함께 머리 맞대고 해보자 했다. 이 세상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유일성 있는 것 한 가지는 해야 하지 않겠나”라는 말로 기대를 더했다.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