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 “동안 비결? 타고나야…남편과 촬영에 ‘꼬르륵’ 소리나” (연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수지는 극 중 자신의 맡은 유미역에 대해 “대본을 읽을 때는 묘하게 나도 느껴본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닮은 점은 부지런한 거다. 유미도 나름 거짓말을 하고 자신이 만들어낸 안나를 위해 열심히 살아간다. 저도 부지런한 편”이라고 밝혔다.

‘안나’ 속 교복을 착용한 수지는 10년 전 졸업사진과 비교해도 달라진 점이 없을 정도로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이에 수지는 “타고나야 하는 것 같다”고 동안 비결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또 촬영 현장에 대해서는 “소통이 많았다. 드라마 분위기가 밝지 않은데 현장에서는 많이 웃었다”며 “남편 지훈(김준환 분)과 촬영하는데 배고파서 양쪽에서 ‘꼬르륵’ 소리가 났다”고 비하인드를 이야기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연중 라이브’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