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OA 초아 "크레용팝 초아 결혼이 부른 오해...축하 전화 빗발쳐" (판타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AOA 초아가 결혼설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30일 방송된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는 새로운 DNA 싱어 가족이 출연했다.

AOA 초아의 사촌 오빠 박상도가 무대에 등장해 "제 사촌은 군통령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패널들은 브레이브 걸스, EXID, 걸스데이, 에이핑크, 여자친구 등 걸그룹을 떠올렸다.

이현이는 "사촌이 군통령으로 자리매김한 계기가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상도는 "사촌의 춤이 유명해져서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에서도 인기가 많았다"고 대답했다.

진전 없는 추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박상도는 가장 강력한 힌트가 될 무대를 준비했다. 박상도는 쥬얼리의 '슈퍼스타'를 준비해 반전 매력을 뽐냈다.

무대를 확인한 주영훈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록 스피릿이 넘치는데 사촌도 록과 연관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DNA 싱어는 "큰 힌트가 될 것 같다"며 "제 사촌이 밴드로 데뷔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패널들은 이구동성으로 AOA를 외쳤다. 자우림 김윤아, 체리필터 조유진, 익스 이상미 또한 후보에 올랐다.

이어 초아의 정체가 밝혀졌다. 양희은이 "노래에 대한 DNA는 어느 쪽에서 받으셨냐"고 묻자, 초아는 "엄마가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하시고 이모가 기타를 잘 치신다"고 말했다. 박상도는 "친동생이 드럼을 친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아는 "얼마 전 크레용팝 초아 씨가 결혼하셨다. 지인 분들이 저희 아빠한테 '딸 결혼한다며?' 하면서 전화하셨다"고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MC 이수근은 "같이 무대 해 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 초아는 "나이 차 많이 나는 동생이 있다. 동생 백일 잔치 때 윤도현 선배님 노래를 해 줬다. 가수의 꿈을 꾸기 전부터 오빠가 노래를 잘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고 일화를 전했다.

또한 초아는 "저희의 록 스피릿을 보여 드리겠다"며 사촌 박상도와 함께 '마리아' 무대를 준비했다.

두 사람의 노래를 들은 양희은은 "남자 여자가 노래 키를 맞추기 쉽지 않다. 쉽지 않은 음역인데도 화음을 잘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츄는 "제가 원래 초아 선배님 노래하는 영상을 봤다. 존경하고 오늘 너무 재미있게 봤다"고 감탄했다. 초아는 츄에게 감사 인사를 보내며 케미를 뽐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