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7년 남사친 결혼 후 차단당해" '물어보살' 방송 후 아내 등판 "내가 시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17년 남사친에게 결혼식 후 차단 당했다는 사연이 소개된 뒤 남사친의 아내가 직접 반박에 나섰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17년간 친구로 지낸 남사친이 결혼식 후 자신을 손절했다는 사연이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이후 남사친의 아내가 직접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써서 억울함을 토로해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녀는 "17년 된 남사친이 축의금과 선물을 다 받고난 뒤 결혼식 일주일 뒤 나를 차단했다"며 "차단할 거면 결혼식 전에 해야 하는 거 아니냐. 결혼한다고 해서 무드등도 선물해줬다. 제가 발목을 다쳐서 반깁스한 상태로 결혼식에 혼자 참석했는데 차단 당했다"라고 말하며 억울해했다.

이어 "제가 일을 하면 전국을 다닌다. 대전에 갈 일이 생겼는데 남사친이 '소개시켜 줄 남자도 대전에 거주한다'라고 하더라. 남사친이 신혼여행 다녀 와서 만나기로 했다. 만나는 당일에는 연락이 계속 없어서 먼저 연락을 했는데 처갓집에 있는데 식사를 해야 해서 늦어질 것 같다 해서 못 만나게 됐다. 다음 날에 만나기로 했는데, 카톡이 아닌 DM으로 연락이 왔다. 남사친이 와이프가 신경 쓰는 것 같다고 어제 싸웠다고 하더라. 그리고는 제 대답을 듣지도 않고 저를 차단해버렸다"라고 주장했다.

남사친에게 차단 당한 사연녀는 휴대전화로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사연녀가 보낸 메시지에는 "소개팅 해준다고 해놓고 인연이면 만날 거라는 소리만 하길래 그날 너 직접 만나서 얘기하려고 한거다. 너에게 줄 뇌물로 티라미수도 만들어 놓고 기다렸는데. 내가 그렇게 신경 쓰이고 싫었으면 결혼 전에 차단했어야 하는 게 맞이 않느냐"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사연을 듣고 있던 서장훈은 "17년 동안 남사친에게 단 한 번도 마음이 없었느냐, 마음이 없었는데 왜 그렇게까지 했는지, 어쨌든 널 차단했다는 건 당분간 너를 멀리하겠다는 뜻 아니냐, 아내 입장을 생각해봐라. 처갓집에 갔는데도 문자를 보내다니"라며 혀를 내둘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가운데 방송 이후 사연 속 '남사친 아내'가 등판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물어보살' 사연 관련 게시물에 댓글을 쓰며 '사연의 남자 와이프'라고 자신을 소개한 당사자는 "처음에 방송을 보고 그냥 무시할까 생각도 했지만, 댓글을 보고 난 뒤에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남긴다"며 "우선 제 남편은 저 분을 17년 전 알게된 건 사실이지만, 저분이 말하는 '절친'한 관계로 지내지는 않았다고 한다. 저 또한 연애 때 저 분에 대해 전혀 들은 바도, 남편이 연애기간 동안 저 분을 만난 적도 없었고, 존재 자체를 아예 몰랐다"고 토로했다.

이어 당사자는 "그런데 남편의 웨딩 사진 프사를 보고 저 분이 먼저 결혼식 얼마 전, '종이 청접장을 주지 않으면 결혼식을 안 가겠다'라고 말하며 연락을 취했다. 남편은 하객 수도 적었고, 축하해주러 온다고 하니까 고마운 마음에 직접 청첩장을 주고 왔다. 물론 저한테 사전에 동의를 구했다. 그리고 그날 저 분이 말한 '조명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당사자는 "그런데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날 저녁에 저 분이 제 남편의 과거 싸이월드 사진을 여러 장 톡으로 보내면서 '쿠키 구웠으니 가지러 와라'고 먼저 연락을 하더라. 남편은 '상황 봐서 연락줄게'라고 답장했고. 시간 약속을 한 적도, 토요일에 보자는 약속도, 처갓집 어쩌고 한 적도 없다"며 "남편은 이 같은 일을 저에게 말했고, 저는 '아무리 그래도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친구한테 과거 사진을 보내며 쿠키를 구웠으니 가져가라'는 말은 조심해야 되지 않냐고, 불편하니 되도록 연락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혹시나 또 연락 온다면 저한테 말하라고 했다. 카톡 차단 하지 않았고, 인스타 DM도 하지 않았다. 남편은 인스타를 안 한지 꽤 됐고, 어플을 지운 지 오래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상황 설명이나 추가 답장 없이 그냥 연락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얼마 뒤 저 분이 보냈다는 그 긴 장문의 톡이 왔고, 남편은 이를 저에게 말했다. 저는 '이건 선을 넘을 것 같으니 차단해라'고 말했고, 그제서야 남편은 '불편하니 연락하지 말아라'고 말한 뒤 차단했다. 방송에서 저 분이 한 많은 말들이 잘못된 것이다. 너무 속상하다"면서 "차단을 하라고 한 건 저다. 남편이 아닌 저를 질타해라. 남편은 방송 직후 축의금을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연녀는 당사자의 글에 대댓글을 남겼다. 사연녀는 "제가 먼저 보자고 한 적 없다. 친구가 토요일에 보자고 해서 식사 대접 하러 오는 줄 알았다. 당일 돼도 말이 없어서 물어본 거다. 처가에 가는 건 줄 알았으면 연락을 안 했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또 사연녀는 DM과 카톡 내용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방적으로 차단 당했다고 강조하는 사연녀는 "난 더 이상 친구가 아닌 거니까 축의금은 돌려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는데, 어떠한 답 없이 차단해서 기분 나빴다. 연애할 때 제 존재에 대해 몰랐던 건 남사친이 연애 중이니 제가 연락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반박하면서도 "당시 남사친과 대화가 길어진 부분은 와이프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던 것 같아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