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주현 과거 행동, 또 도마 위…"음식으로 가스라이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SBS Plus 예능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과거 한 방송에서 보인 행동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지난 29일 '남이 가져온 음식으로 체질 가스라이팅하는 옥주현'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는 2018년 방영된 SBS Plus 예능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에 출연한 옥주현의 모습이 캡처돼 담겼다.

게시글에 따르면 당시 방송에서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 연습 현장에서 동료 배우 손호준이 갖고 온 간식을 먹는 뮤지컬 출연자들에게 잔소리를 전했다.

옥주현은 "내가 계란을 좋아하는데 흰자는 잘 안 맞더라"며 자신의 옆에 앉은 가수 레오(본명 정택운)에게 "너는 금 체질이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이어 옥주현은 "너(레오)는 흰자가 맞는다"며 레오가 강제로 흰자를 먹도록 했다.

또 손호준이 바나나를 먹으려 하는데 옥주현이 이를 막는 모습도 보였다. 손호준이 자신이 갖고 온 음식인데 왜 못 먹게 하냐며 서운한 기색을 내비치자, 옥주현은 "너를 지켜주는 거다. (바나나는) 네 위가 싫어할 것"이라며 다른 음식을 권유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Plus 예능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레오는 (옥주현의) 옆자리에 있다가 졸지에 옥주현이 주물 거리던 계란 흰자 음식물처리반 취급을 당했다"며 "음식을 현장에 가져온 손호준에게도 바나나를 못 먹게 했다. 그러면서 널 지키려고 그런다느니 체질 가스라이팅 중"이라고 했다.

A씨는 "손호준에게 다른 음식을 먹으라고 시키고, 손호준이 웃으며 먹어주니까 옥주현이 '신나는 엔딩'이라고 하더라"고 부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댓글로 "동료 배우 먹는 것까지 간섭하는 건 무례하다", "음식을 가져온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일종의 갑질 행동처럼 보이는 게 사실" 등 반응을 보이며 옥주현을 비판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방송 장면이 저래서 그렇지…옥주현이 평소 레오 음식을 잘 챙겨줬다고 한다", "배우들끼리 웃으며 즐거워했는데 이런 것까지 문제 삼아야 하느냐", "함께 작품하는 입장에서 동료를 생각하는 마음" 등 옥주현을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옥주현 측은 앞서 '옥장판 논란'을 최초로 야기한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던 동료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이후 논란이 더욱 거세지자 옥주현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Plus 예능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