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샛별·유망주 소식

토트넘, 에버튼에 1582억 통 큰 제안..."에이스랑 유망주 둘 다 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의 빅딜이 에버튼의 마음을 바꿀까.

영국 '더 선'은 29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에버튼에게 히샬리송과 앤서니 고든의 동시 영입을 위해 1억 파운드(약 1582억 원)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과 에버튼은 최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시즌 겨울 이적 시장에서 델레 알리를 유리한 조건에 대여해주면서 양 팀의 우호 관계가 증진됐다.

실제로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도 토트넘과 에버튼은 양 팀 사이에서 다양한 거래를 시도하고 있다. 해리 윙크스(토트넘)나 히샬리송이 꾸준하게 거론되고 있다.

에버튼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재정 문제로 인해서 주전 선수의 매각이 필수인 상태다. 토트넘은 이러한 에버튼의 상황을 보고 대형 트레이드를 준비했다.

바로 에버튼의 에이스 히샬리송과 최고 유망지 고든을 동시에 영입하려는 것. 더 선은 "단 에버튼의 입장은 히샬리송은 판매 대상이나 고든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더 선은 "고든 본인은 토트넘 합류를 희망하고 있다. 또한 토트넘이 히샬리송과 고든을 동시에 영입하기 위해 제안한 1억 파운드가 거절하긴 너무 좋은 제안"이라고 평가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