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적메이트' 랄랄 여동생 공개 부터 조동이X황대헌 형제의 부산 여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호적메이트'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랄랄 여동생이 눈길을 끈다.

28일 밤 9시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랄랄과 여동생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준호는 "나 황대헌과 비교될까봐 요새 최고 유행하는 손석구 머리를 하고 왔다"고 하더니 "나 추앙하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김정은은 "지금 손석구 장난 아니다"라며 "건들면 안된다"고 했다. 하지만 조준호는 "얼굴 가리면 똑같다"고 했고 딘딘은 "그러다 추방 당한다"고 했으나 조준호는 "앞으로 조씨라고 불러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하면 게스트로 랄랄이 등장했는다. 랄랄은 뮤지컬배우, 라이브 클럽 가수, 비서, 통역사 등 여러 직업을 가진 후 현재 인터넷 방송 진행 중이다. 랄랄은 "동생이 있는 축구팀에 외국인 용병들 통역해주는 일을 했다"며 "외국인 용병들을 케어 하면서 동생과 같은 팀에 6개월 동안 있었다"고 밝혔다.

랄랄은 코로 리코더를 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본 김정은은 "제 밝은 에너지를 이경규 선배님이 힘들어한다"며 "오늘 어떠냐"고 했다. 이경규는 그러자 "이렇게 차라리 확 돌아 있는 애들은 괜찮은데 김정은은 어정쩡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정은은 코로 리코더 불기에 도전했다.

랄랄은 동생에 대해 "여자 축구를 오랫동안 했었는데 지금은 은퇴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랄랄 여동생은 "12살 때 축구를 시작해 6년간 프로 선수 생활을 했다"며 "언니와 전 진짜 취향, 성격, 스타일이 다 다르다"라고 밝혔다.

랄랄은 "다른 사람은 옷 갖고 싸운다는데 우리는 서로 안 입는다고 난리였다"며 "성별이 다른 것도 아닌데 그런다"고 했다. 그런가하면 랄랄동생은 현재 축구 유튜브를 운영 중이었다. 이에 랄랄은 "축구에 관심있는 사람들만 보겠지만 그것조차 재미있게 풀어야 하는데 재미가 하나도 없으니 고집 부리면 안돼는데 나처럼 되기 싫어서 그러냐"고 했다. 그러자 동생은 맞다면서 "다른 삶을 살고 싶다"고 했다.

이후 랄랄과 랄랄동생, 랄랄 어머니가 축구를 하고 함께 치킨을 먹었다. 랄랄의 엄마는 "우리한테 바라는 거 있냐"는 랄랄의 물음에 "결혼할 나이니까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했다. 랄랄은 "나라랑 내가 몇 살에 결혼했으면 좋겠냐"고 했고, 엄마는 "지금 당장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조준호, 조준현은 황대현 형제와 부산 여행을 하게 됐다. 조준호는 황대헌 형제를 보자마자 국제시장을 가장 먼저 찾았다. 빈지티숍에서 옷 쇼핑을 시작했다. 이어 네 사람은 168계단 오르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황대헌은 "다른 분들도 하셔야 하니까 아슬아슬하게 이기겠다"라며 23초대를 목표로 잡았다. 결과는 황대헌은 23초 41을 기록하며 168계단 등반의 신기록을 썼다. 황대헌의 허벅지를 본 조동이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