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주혁, 학폭 폭로자 또 나왔다..소속사 "사실무근" 재차 부인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배우 남주혁을 향한 학폭(학교폭력) 폭로가 다시 한 번 제기됐고, 소속사는 재차 부인했다.

28일 오후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OSEN에 "사실무근"이라며 짧지만 단호한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인 A씨는 학창시절 내내 남주혁에게 폭력과 폭언을 들었으며, 학폭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남주혁 때문에 원치 않는 뺭셔틀과 주먹다짐도 했다며, 학폭 후유증으로 대인기피증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또한 지난 20일 남주혁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동창의 모친은 아들이 현재 2차 가해를 당하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학폭 폭로자들의 주장과 반대로, 남주혁의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했고, 추가 입장이 나오는 대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주혁의 소속사 측은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 또한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허위 보도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물어 해당 매체를 상대로 신속하게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신청 등을 할 예정이다. 최초 보도를 한 해당 매체 기자 및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실제로 학폭 의혹을 보도한 매체와 기자, 그리고 익명의 제보자 등을 허위사실 및 명예훼손 등으로 형사 고소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