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쥐, 당신은 고양이" 남편과 성생활 거부하는 이유 (오은영리포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오은영 리포트'에 섹스리스 4년차 노터치 부부가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오은영리포트')에서는 섹스리스 특집으로 결혼 8년 차 부부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는 남편의 0.5초의 스킨십도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스튜디오에서 소유진은 "손은 잡을 법도 한데 왜 0.5초도 피하시는 이유가 있으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아내는 "아무런 느낌 없이 그런 걸 한다는 게 싫다. 감정이 사랑스럽다는 이런 느낌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이들 부부에게 "거의 성생활을 안 하시다가 4년 만에 딱 한번 하신 거냐"라고 물었고, 남편은 "4년 만에 처음 했다"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아내에게 "그때 어떤 마음이었냐"라고 물었고, 아내는 "아이가 만으로 4살이다. 둘째 임신을 계획했었다. 자녀 계획이 3명이었다가 아이를 갖기 위해 관계를 했었다"라고 답했다. 남편은 "아내가 허락해 줘야 할 수 있다. 마음대로 못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아내는 스킨십을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 "제가 성관계를 안 하는 이유는 우선은 남편하고 하면 아프다. 아픈 것도 있고 빨리 끝내줬으면 좋겠는데 계속 한다. 빨리하라고 재촉을 하는 편이다. 그런 것도 있고"라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성관계를 할 때 아프면 여자들이 방어적이 된다. 성욕이 높은 남편이 다가오고 그 다음단계가 예상 되면 '나는 즐거운 게 아니라 아파'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첫 단계에서 원천 차단을 해야 그 다음이 안 아프니까 다가올 때 '오바마'라고 하는 면도 있으시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아내는 "그런 면도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오은영은 "그거는 굉장히 고통이다. 사랑의 행위를 할 때는 고통이니까 이거는 도움을 받으셔야 할 것 같다. 산부인과 가셔서 진료를 받으셔야 한다. 생식기에 상처가 있을 수도 있다. 전문의와 상담받는 걸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아내는 남편에게 에어컨 청소를 부탁했고, 남편은 "나중에 하면 된다","급한 거 없다","기다려라"라는 말로 이를 회피했다.

이에 아내는 "그럼 나는 선택권이 없냐. 기다리라면 기다려야 되냐"라고 물었다. 인터뷰에서 아내는 "남편은 제가 어떤 걸 해달라고 하는 경우에 바로 해주는 경우가 없다"라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남편은 "저는 지금 피곤한데 나중에 할 건데 지금 당장 하라니까 저도 짜증 나고 싸우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아내는 남편에게 "실업급여 어떻게 됐는데"라고 질문했고, 남편은 "그냥 해결했다"라며 무심하게 답했다. 이에 아내는 "말을 해줘야 할 거 아니냐"라고 말했고, 남편은 "나중에 얘기하자"라며 대답을 피했다.

"이유가 뭐냐"라고 묻는 아내에 남편은 "돈에 관련된 거 방송에 내보낼래"라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계속해서 다투는 모습을 보였고, 이후 남편은 "지금 실업급여 때문에 방송 신청했냐. 해결해서 내가 그 뒤에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 그 다음에 해봐야지 내가 안다. 내가 뭐 실업급여를 해 봤나? 모른다고 계속 얘기 했다고"라며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남편은 같은 말을 계속해서 반복했다. 일방적이고 급작스러운 남편의 대화의 대화에 출연진들도 놀란 모습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는 "오빠 높낮이에 따라서 상대방이 무서움을 느끼고 힘이 든다는 거다. 무슨 일만 생기면 쥐잡듯이 잡아. 나는 쥐고 오빠는 고양이다. 오빠 성격 컨트롤만 잘해줬으면 이렇게 까지 안 했다. 그런 게 하나하나 모여서 오빠에 대한 정이 떨어지는 거다. 정 떨어졌는데 안아서 주물럭거려? 오빠는 되냐"라고 말했다.

막무가내식 호통, 들으려 하지 않는 태도에 아내는 남편과 대화가 되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은 것. 어느덧 멀어져 가는 아내의 마음에 대해 오은영은 "지금까지의 모습을 보니까 섹스리스 맞다. 이 부부는 소통 리스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소통을 원한다. 아내의 소통 방식은 언어적 대화, 남편은 가장 어려운 부분인 것 같다. 남편이 가장 원하는 소통의 방식은 신체적 관계인데 아내는 힘들고 싫은 것 같다. 큰 문제가 두 분에게 있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