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존재 자체가 반칙…한국계 파이터 MMA 챔피언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등 뒤에 '에브렌'이라는 한글 문신이 선명하다. 성조기와 태극기를 태극 문양으로 새긴 문신도 눈에 띈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조니 에블렌(30, 미국)이 UFC 다음으로 큰 종합격투기 단체인 벨라토르(Bellator MMA)에서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2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언캐스빌에서 열린 '벨라토르 282' 미들급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게가드 무사시(36, 네덜란드)를 5라운드 종료 3-0(50–45,50–45,50–45) 판정으로 꺾고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에브렌' 한글 문신이 계속 카메라에 잡혔다. 레슬링으로 무사시를 넘기고 상위 포지션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다섯 라운드를 모두 앞선, 완승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브렌은 키 185cm로 다부진 체격을 지닌 미들급 파이터다. 명문 아메리칸탑팀(ATT) 소속으로 2017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12연승 무패를 달리고 있다.

다섯 번의 KO승과 한 번의 서브미션 승이 있다. 놀라운 것은 여섯 번의 판정승에서 한 라운드도 빼앗기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더 휴먼 치트 코드(The Human Cheat Code)'라는 별명이 딱 어울린다. 존재 자체가 반칙인 사람이라는 의미다.

에블렌은 대학교 때까지 레슬링을 했다. 벤 아스크렌, 타이론 우들리, 마이클 챈들러가 나온 미주리대학교에서 선수로 활동했다.

부상 불운으로 올림픽 꿈을 이루지 못하고 졸업한 다음, 플로리다로 이주했는데 귀인을 만났다. 미국 올림픽 국가 대표를 지낸 레슬러 스티브 모코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코는 아메리칸 탑팀의 레슬링 코치다. 에블렌의 재능을 눈치채고 건넨 "아메리칸탑팀으로 훈련하러 와"라는 한마디가 에블렌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

에블렌은 종합격투기 매력에 빠졌고, 뛰어난 코치와 파트너들과 훈련하면서 실력을 키웠다. 벨라토르 챔피언이 된 이날도 마이크 브라운·킹 모·티아고 알베스·더스틴 포이리에가 함께했다.

언더독으로 평가받던 에블렌은 업셋을 일으킨 후 "레슬링으로 무사시를 압도했다. 모든 라운드를 이겼다. 악플러들을 조용하게 만들었다. 내가 세계 최고의 미들급 파이터라는 사실에 물음표를 달지 못한다"며 기뻐했다.

베테랑 무사시를 꺾고 벨라토르 미들급 새 시대를 연 에블렌은 에드 루스, 파비앙 에드워즈, 오스틴 밴더포드 등 컨텐더들의 도전을 받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