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혼' 이재욱X정소민, 사제가 향하는 곳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혼' 속 사제 이재욱, 정소민의 동행이 포착됐다.

26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준화)은 ‘불량 제자’ 이재욱(장욱 역)과 ‘독한 스승’ 정소민(무덕이 역)의 나룻배 동행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장욱(이재욱 분)은 세죽원장 허염(이도경 분)에 의해 기문이 열렸을 뿐만 아니라 허염이 자신의 몸에 10년치 진기까지 넣어줬음을 알게 된다. 이후 장욱은 허염의 호흡법을 알아내 진기를 자신의 것으로 온전히 만들며 술사로 성장할 수 있는 기본 신체 조건을 마련한다. 곧장 장욱은 송림 박진(유준상 분)을 찾아가 정식 정진각 입성을 청하나, 장욱은 죽은 선왕(박병은 분)이 환혼술을 이용해 장강(주상욱 분)의 몸을 빌어 나온 혼외자이며, 그가 왕의 운명을 가지고 태어났다는 사실을 장강에게 들은 박진은 장욱이 술사가 되지 못하도록 그를 모질게 내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향후 제자 장욱과 스승 무덕이(정소민 분)가 택할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이재욱과 정소민이 여정을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가파르게 깎아지른 절벽 아래 푸르른 강물이 흐르는 아름다운 풍경 속 나룻배를 탄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정소민은 큰 짐꾸러미를 메고, 앞서 유준상(박진 역)에게 받은 주상욱(장강 역)의 칼까지 들고 있어 제자 이재욱과 스승 정소민이 어디로 향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무엇보다 이재욱의 눈빛이 한층 더 단단하게 빛나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이재욱은 극중 아버지 주상욱에 이어 아버지처럼 따랐던 유준상에게까지 내쳐지며 또 한번 내면에 상처를 입었다.

‘환혼’ 제작진은 "술사가 되기 위한 기본 체력을 다진 이재욱과 그의 독한 스승 정소민의 험난한 여정이 시작된다. 무에서 유를 만들어갈 이재욱의 성장기와 함께 치열한 사제간의 뜻밖에 다가올 설렘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환혼'은 26일 오후 9시 10분 바송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