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VAR에 세 번 땅을 친' 홍명보 "심판 판정, 딱히 언급은…"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기자] “심판 판정은 딱히 언급을….”

경기 막판 비디오 판독(VAR)을 세 번이나 경험하며 페널티킥(PK), 극장골이 취소되는 상황을 맞이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붉게 상기된 표정으로 말했다.

홍 감독은 26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성남과 홈경기를 0-0으로 마친 뒤 “최선을 다 했는데 득점하지 못했다. 아쉽다. 그래도 결과를 얻지 못한 것 외엔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12승4무2패(승점 40)가 된 울산은 전북(승점 32)과 승점 차를 8로 유지하며 선두를 지켰다. 그러나 울산은 전날 전북이 대구FC와 1-1로 비겨 승점 1 추가에 그친 터라 이날 승리했다면 격차를 10점까지 벌릴 수 있었다. 아쉬운 무승부였다.

울산은 촘촘한 성남 수비망에 고전하다가 후반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막판 VAR이 야속했다. 후반 31분 아마노가 리바운드 공을 따내려고 문전을 파고들다가 쓰러졌고, 주심이 PK를 선언했다. 그런데 VAR를 거쳐 ‘노 터치’로 번복했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엔 엄원상이 극적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앞서 박주영의 반칙이 선언됐다. 또 종료 직전엔 수비수 임종은이 공격에 가담했다가 상대에 걸려 넘어졌다. 울산은 PK를 기대했으나 주심은 VAR를 통해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선언했다.

홍 감독은 판정 얘기에 “항상 지금까지 얘기했지만 판정에 대해서는…”이라며 말을 아꼈다. 경기 직후 울산 선수들은 심판진에게 다가가 항의했다. 이때 홍 감독도 천천히 걸어 나갔다. 그는 “내가 가서 항의하는 건 좋지 않다. 아무 얘기하지 않았다. 다만 심판이 우리 선수에게 PK (취소) 과정을 설명해줬단다. 난 선수에게 설명을 들었는데, 100% 동의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지 않나”고 말했다.

이날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레오나르도 공백에 대해서는 “레오나르도가 있어도 오늘 경기에서 바뀔 흐름은 아니었다. 극단적으로 수비하는 팀이기에 공간이 없었다. 다만 (레오나르도가 없어서) 우리가 경기 운영하는 데 다양성이 부족한 건 있었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리그 선두 울산을 상대로 귀중한 승점 1을 얻은 것에 만족해했다. 후반기 수비 안정을 되찾으면서도 이전까지 4경기 연달아 실점했다. 그런데 리그 최강 화력으로 불리는 울산을 상대로 모처럼 무실점을 해냈다. 킥오프 전 울산이 자랑하는 2선 빌드업을 제어하기 위해 공간을 내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 VAR 행운도 따랐으나 막판까지 집중력 있는 수비가 돋보였다.

김 감독은 “바라던대로 무실점한 것에 만족한다. 선수들이 실점하지 않기 위해 몸을 던져 열심히 해줬다”며 “후반 (이)종호를 빼고 스리백으로 전환했다. 종호가 최근 부상 공백도 있었고 우리가 측면에서 문제가 돼서 그랬다”고 말했다. 또 “어느 감독이든 VAR 할 땐 상대에 기회를 안 주고 싶은 마음으로 기도한다. 오늘 심판의 판단은 적절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