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뮤지컬계 캐스팅 논란 옥주현, 정면돌파...27일 '2시의 데이트' 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조은별기자]뮤지컬계 캐스팅 논란의 중심에 선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정면돌파에 나선다.

MBC 라디오 ‘2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는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옥주현이 27일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에 김성식, 윤소호와 함께 출연한다고 밝혔다. 옥주현의 출연은 뮤지컬 ‘마타하리’ 홍보를 위한 것이다.

옥주현은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을 앞두고 지인인 이지혜 캐스팅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샀다. 논란은 배우 김호영이 SNS를 통해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로 옥주현을 저격한 게 발단이 됐다.

이에 옥주현은 김호영과 누리꾼 2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지만 뮤지컬계 선배들이 잇달아 성명을 발표하고 업계에서 그간 소문으로만 돌았던 갑질의혹이 제기되면서 사면초가에 몰렸다. 결국 옥주현은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사과했다.

이런 상황에서 옥주현이 방송을 통해 청취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어떻게 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최승섭 기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