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웅태, 근대5종 월드컵 파이널 우승…서창완 은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결승선 통과하며 기뻐하는 전웅태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근대5종의 간판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2022시즌 월드컵 마지막 대회에서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전웅태는 25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월드컵 파이널 남자 결승에서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사격+육상) 성적을 합산한 총점 1천508점을 획득해 정상에 올랐다.

전웅태는 이번 시즌 들어 처음으로 출전한 지난달 월드컵 3차 대회(불가리아 알베나)에서 1천537점으로 역대 최고 총점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시즌 두 번째 월드컵 메달도 금빛으로 장식했다.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 한국 근대5종의 사상 첫 올림픽 메달 주인공으로 이름을 남겼던 전웅태는 이번 시즌 출전한 월드컵 3개 대회 중 두 차례 우승으로 기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월드컵 파이널 금·은메달 획득한 전웅태와 서창완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결승에서 전웅태는 펜싱, 승마, 수영에서 고루 좋은 성적을 냈고, 주력 종목인 레이저 런에서는 독주 끝에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전웅태는 UIPM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메달을 따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한다.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면서 "코치님들과 팀원들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 근대5종이 점차 발전하고 있다"며 "도와주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월드컵 파이널 금메달 획득한 전웅태(가운데)와 은메달 딴 서창완(왼쪽)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함께 출전한 서창완(전남도청)이 1천498점을 기록, 전웅태에 이어 2위로 마치며 자신의 첫 월드컵 메달을 따내 한국이 남자부 금·은메달을 휩쓸었다.

정진화(한국토지주택공사)는 남자부 9위에 자리했고, 여자부에서는 김선우(경기도청)가 10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대표팀은 26일 혼성계주로 월드컵 파이널을 마무리한 뒤 다음 달 24일부터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한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