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기시다 총리 "한일정상회담 예정에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과 나토 정상회의 나란히 참석
현지서 별도의 양자회담은 없을 듯


파이낸셜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5일 현재로선 이달 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한일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현시점에서는 양자 회담 예정이 없다"며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미국이 이번 회의를 대중국 견제에 초점을 맞추면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지역 미국 우방국들인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4개국간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다만, 별도의 한일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측은 한국 내 강제징용,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 문제에 대한 한국정부의 해결책 제시가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음달 10일 참의원(상원) 선거가 예정돼 있어, '성과없는 정상회담'은 정치적으로 부담이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