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아♥던, 찢어진 스타킹과 파격 염색머리 '힙한 커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가수 현아와 던 커플이 힙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25일 현아는 인스타그램에 하트 이모티콘 2개와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현아와 던은 차에서 밀착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아는 양갈래 머리를 하고 찢어진 스타킹과 높은 굽의 부츠를 착용하고 화려한 미모를 자랑했다.

던은 주황색 머리를 하고 풍성한 퍼 아우터와 데님을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뽐냈다.

누리꾼들은 "너무 잘 어울려요", "어떻게 이렇게 아름다워요?", "예뻐요"라며 호응했다.

1992년생으로 만 30세인 현아는 2016년부터 두 살 연하의 가수 던과 공개 열애 중이다.

현아와 던은 20일 파리패션위크 23SS 남성컬렉션 패션쇼 참석 일정을 위해 프랑스 파리로 동반 출국했다.

사진= 현아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