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윤지 딸, 세계아동미술대회 특상..동네방네 자랑하고 싶은 딸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정한울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이윤지 딸 라니가 남다른 그림 실력을 자랑했다.

25일 이윤지의 남편 정한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딸 라니의 사진을 게재했다. 정한울은 사진과 함께 "아이가 상을 받아오면 이런 기분인가보네요. 세계아동미술대회 특상. 정라니 대견해라. 내 자랑은 안 해도 딸 자랑은 하고 싶은 아빠 마음(아빠도 미술 성적 나쁘지 않았단다)"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라니는 직접 그린 그림을 들고 서있다. 라니는 놀라운 그림 실력을 보여줘 눈길을 사로잡는다. 라니는 어린 나이에 다재다능하다.

한편 이윤지는 지난 2014년 치과의사 정한울 씨와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이윤지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