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CT 도영, ‘집사부일체’ 새 멤버 합류…7월 3일 첫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그룹 NCT 도영이 ‘집사부일체’의 새로운 막내가 된다.

도영은 앞서 ‘집사부일체’에 일일 제자로 출연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과 찰진 케미를 보여주며 활기를 더한 바 있다. 처음으로 함께한 추성훈 편에서 도영은 어딘가 허술한 막내미(美)와 속마음을 숨기지 않는 ‘찐’ 리액션으로 웃음을 안기며 형들에게는 물론 보는 이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등장과 동시에 ‘겁쟁이 토끼’ 캐릭터를 얻은 도영은 발레리나 김주원 편에서는 “이승기가 롤모델이었다”고 밝혀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도영은 짧게 주어진 준비 시간 속에서 연습에 매진, 이승기를 위해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며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도영은 ‘집사부일체’ 방송이 나간 후 “어땠냐”고 묻는 형들에게 “앞으로 기대가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자신을 스스로 예능 유망주로 꼽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에 도영이 앞으로 ‘집사부일체’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도영이 합류하는 방송분은 오는 7월 3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SBS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