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허설 멈춘 우상혁 "실전에서 보여드릴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 달 세계육상선수권에 나서는 우상혁 선수가 마지막 리허설을 중단했습니다.

부상을 우려해서인데, 특유의 자신감은 여전했습니다.

사흘 간격으로 예선과 결선을 치르는 세계선수권 예행연습을 위해 그제(22일) 예선 모의고사에 나섰던 우상혁은 2m 25에 도전하다 살짝 삐끗했습니다.

[우상혁/높이뛰기 국가대표 : 쓸어야 될 것 같은데요. 미끄러졌어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새로 깐 트랙이 다소 미끄러웠던 건데 비까지 내리자 고심 끝에 오늘 예정된 마지막 리허설을 취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