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아무 것도 아닌 일로 무슨 짓" 설훈, 공무원 피살사건 막말하다 급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반기 국방위원회 설훈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사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죄송하다. '아무 것도 아니다'라는 내용은 생략한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논란에 대해 "아무것도 아닌 일"이라고 치부한 뒤 논란이 일 것 같자 황급히 자신의 말을 번복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설 의원은 이날 20대 국회 전반기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긴급 브리핑에서 취재진과의 문답 과정 중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건 정쟁에 이용해 득이 되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설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느닷없이 공세를 하는데 이해할 수 없다"며 "아무리 봐도 공격거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당시 보고받은 야당 의원도 '월북이 맞네'라고 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무엇 때문에 이러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북한은 아주 이례적으로 제 기억으로 한 번도 한 적 없는 사과 성명을 김정은 위원장이 냈다"면서 "지금 민생이 힘든데 이게 무슨 짓이냐, 아무것도 아닌 일로"라고 발언했다.

그러나 설 의원은 해당 발언 이후 "죄송하다"며 "'아무 것도 아니다'라는 말은 지우겠다"고 실수를 인정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힘 측은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할 것까지도 없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이 안보 해악을 감수하고라도 2020년 9월 24일 당시 비공개 회의록 공개를 간절히 원한다면 국회법에 따라 회의록 열람 및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설훈 #서해공무원피살사건 #설훈사과 #서해공무원피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