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NCT 드림 해찬·재민, 코로나19 확진 "경미한 증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NCT 드림 해찬(사진 왼쪽)과 재민. SM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NCT 드림의 해찬과 재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6일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해찬, 재민이 오늘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찬과 재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찬, 재민, 제노, 천러와 지난 4월 확진되었던 지성을 제외한 마크, 런쥔은 오늘 시행한 신속항원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특별한 이상 증상은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일 제노와 천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해찬과 재민 역시 확진되며 스케줄에 차질을 빚게 됐다.



안녕하세요. NCT 해찬, 재민이 오늘(6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찬과 재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입니다.

해찬, 재민, 제노, 천러와 지난 4월 확진되었던 지성을 제외한 마크, 런쥔은 오늘 시행한 신속항원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특별한 이상 증상은 없습니다.

당사는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