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기 "'어게인마이라이프', 원없이 잘 달렸다…일년치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준기가 '어게인 마이 라이프'로 대체 불가 '믿보배' 저력을 입증한 가운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이하 '어겐마')가 시청률 10.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얻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조이뉴스24

이준기가 '어게인 마이 라이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나무엑터스, 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준기는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마지막까지 원 없이 즐겁게 잘 달릴 수 있었던 건 함께 해주신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덕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리고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며 함께한 동료들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준기는 "'김희우'로 지내는 동안 너무 행복해서 '희우'를 보내주고 싶지 않다. 그래서 당분간은 '희우'랑 조금 더 같이 지낼 생각"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나 그렇듯 이렇게 아쉬움을 함께 나누게 됐는데, 어찌 보면 이런 아쉬움과 슬픈 이별이 또 새로운 만남의 기약일 수 있으니 저는 다른 작품을 통해 여러분들께 더 성실하고 좋은 배우로 찾아뵙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준기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게재하며 "정말 많은 분들의 노고와 사랑으로 김희우라는 친구를 즐겁게 그려낼 수 있었다. 현장에서 모든 것을 함께 해주신 우리 감독님 그리고 함께 호흡하며 즐거운 놀이터로 만들어주신 우리 가족과도 같은 스태프분들, 예쁘고 따뜻하고 열정 가득했던 동료배우님들,든든하게 우리를 지켜주신 제작진, 방송 관계자분들 모두 감사드린다"라고 거듭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언제나 든든한 내편 내 사람들, 팬 여러분 나의 가족이다"라며 "일년치 눈물 다 흘린 하루였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준기는 '어겐마'에서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 김희우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그려냈다. 절대 악 조태섭(이경영 분)을 응징하기 위해 자신이 기억하는 미래를 활용한 적재적소의 설계로 거침없이 행동했다. 또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리더십으로 '팀 희우'를 진두지휘하며 이야기의 몰입감을 높였다.

극의 빠른 전개와 숨 막히는 긴장감 속에서 통쾌한 액션과 사이다 복수로 주말 밤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기기도. 이준기는 '어겐마'의 인기를 견인하는 동시에 명품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여운을 강하게 남겼다.

사실 이준기에게 '어겐마'는 또 다른 도전이었다. '자기복제'를 우려해 드라마 출연 제안을 한차례 거절하기도 했던 것. 하지만 그는 우려를 단번에 깨부수며 시청률, 화제성, 작품성 세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아 '원톱 주연'으로서 자신의 힘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