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민국 안산 감독 "1승하니까 선수 자신감이 UP"[현장코멘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산=김용일기자] “1승하니까 선수 자신감이 UP.”

전남 드래곤즈를 누르고 개막 16경기 만에 첫 승리를 신고한 조민국 안산 그리너스 감독은 이렇게 말하며 웃었다.

조 감독은 29일 오후 4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하는 ‘하나원큐 K리그2 2022’ 김포FC와 홈경기를 앞두고 “지난 경기에서 1승을 해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았다”며 “(이전까지 무승은) 지도자하면서, 선수 생활을 할 때도 겪어보지 않았다. 그렇지만 승리 못할 때도 선수들에게 부담을 안 주려고 했고, 팀 분위기는 괜찮았다. 마침내 1승하니까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고 자신감이 많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승점 10을 기록 중인 안산은 승점 15로 9위에 매겨져 있는 김포를 상대로 홈 마수걸이 승리이자 2연승에 도전한다.

조 감독은 전남전 승리 동력이 된 까뇨뚜, 두아르테 두 외인 공격수에 대한 상대 견제 얘기에 “두 선수가 라인을 올려 페널티에어리어에서 플레이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했다”며 “그 지역에서는 상대 수비수 행동 범위가 좁아진다. 우리 미드필더인 (이)상민이나 (김)보섭이가 공을 잡았을 때 그들이 페널티에어리어 안에서 과감하게 하면 골이나 도움을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센터백인 미드필더 신일수를 배치했다. 조 감독은 “(기존 센터백인) 장유섭이 공익을 다녀온 뒤 동계전지훈련에서 체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다만 아직 90분 뛸 체력이 안 된다”며 “다른 수비수를 교체로 넣기엔 부담이 컸다. 체력이 더 나은 일수를 배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전남전에서 3-1 정도로만 막아줬으면 수비진이 자신감을 얻었을텐데 (3-2로 끝나) 아쉽다”고 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