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J 이미경 부회장→아이유, 송강호 남우주연상 수상에 함박 웃음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송강호가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로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송강호의 수상 소감 발표 당시 객석에서 그를 응원하는 동료들의 진심 어린 축하와 응원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커'에서 브로커 상현 역을 연기한 송강호는 칸국제영화제 8번째 초청, 경쟁 부문 4번째 초청 기록과 함께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으며 한국 배우의 칸국제영화제 첫 남우주연상 수상 기록을 남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상자로 송강호의 이름이 호명된 후,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 박찬욱 감독, 박해일 등과 차례차례 포옹을 하며 무대 위로 올라섰다.

송강호는 "너무나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 같이 한 우리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배두나 배우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브로커'를 함께 한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화면을 통해 강동원과 아이유, 이주영이 환한 표정으로 송강호에게 박수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아이같은 표정으로 밝게 웃으며 송강호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어 송강호는 "이유진(제작사 영화사 집) 대표, (배급사) CJ 관계자 여러분께도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다시 화면을 통해 박찬욱 감독과 CJ 이미경 부회장의 모습이 전해졌다. 마스크를 쓰고 객석에 자리한 이미경 부회장은 송강호의 말에 환한 눈웃음과 함께 고개를 끄덕이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이미경 부회장은 이후 박찬욱 감독의 감독상 수상에도 누구보다 기뻐하는 얼굴로 주목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강호는 "저희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같이 왔다.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에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고 말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날 폐막한 칸국제영화제에서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사진 = 칸국제영화제 폐막식 방송화면, CJ ENM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