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겐마' 이준기, 괴물 선포 국회의원 출마→이경영 몰락…권선징악 엔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어겐마' 방송캡쳐



이준기가 이경영을 몰락시키는데 성공했다.

2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김희우(이준기 분)가 조태섭(이경영 분)을 무너뜨리는데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태섭의 압박에 김진우(김영훈 분)를 만난 김희우는 "그만두려고 검사. 그쪽도 검사였다며 그럼 잘 알겠네. 검사가 옷 벗을 각오를 하면 누구든 잡을 수 있다. 근데 조태섭은 못 잡겠더라. 그래서 포기했어. 그런데 칼은 뽑았고 무라도 썰어야지"라며 김진우의 비리를 터트렸고 "알아. 저 뇌물이 브로커한테 받은게 아니라는거 근데 당신도 알잔항. 이게 꽤 괜찮은 시나리오라는 거. 따라해봤어, 당신 스타일. 왜 언론에 압박을 넣으면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사냥만 하고 살았지? 이제 사냥 당하는 기분이 어떤지 한번 느껴봐"라고 협박했다. 이후 김진우가 조태섭을 위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

김희우가 전석규(김철기 분)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황진용(유동근 분)은 "공천권 하나 씁시다. 빚이 있어서 그냥 선거만 나가면 되니까. 조태섭 지역 지역구면 아주 좋겠다"라며 김희우를 위해 공천권을 사용했다. 김희우가 "부탁하나 드리고 싶습니다. 쉬울 수도 어려울 수도 있는 일이다. 의원님께 공청권이 하나 있다고 알고 있다. 제가 검찰을 그만두면 그때 절 공천해주십시오"라며 "전 의원직을 하고 싶은게 아니다. 조태섭 잡을거다. 조태섭 의원과 같은 지역구에 넣어주십시오"라고 부탁했던 것.

이민수(정상훈 분)는 조태섭에게 "김희우를 잡으라는 의원님의 지시 실패했다. 잡으려는데 사표를 내고 선거에 나가는 바람에. 김희우 잡으려고 준비했던 거다. 김희우 학창시절에 싸움을 했던 모양이다. 당시 피해자들의 진술 영상이다. 학교폭력, 강간 그리고 김희우 대학 다니며 경매했다. 없는 사람들 골수까지 빼 먹었다"라며 김희우의 정보를 넘겼다. 이에 조태섭은 "내가 이거 믿을거라고 생각하나? 이 카드 받지. 나도 김희우를 부숴버릴 이유가 생겼으니까. 한실장 팩트 체크하고 김희우 악마로 만들어봐"라고 지시했다.

한지현(차주영 분)이 김희우에게 연락했다. 한지현은 "정말 조태섭 의원을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요? 그래서 더 궁금하다. 저희 측 공세에 대응을 안하는 이유. 한 배를 탈수도 있으니까. 그 전에 묻죠. 어떻게 알았죠? 내가 준비하고 있다는 거"라고 물었고, 김희우는 "지금부터 대응할거다. 그 첫번째 결혼할거다"라며 김희아와 결혼 발표를 했다. 김희우는 결혼 발표 기자회견에서 "조태섭 후보님 뒤에서 그러지 마시고 유권자가 보는 앞에서 당당하게 저와 대화하시죠.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도발했다. 김희우의 계획대로 조태섭이 도발에 넘어왔다.

김한미(김재경 분), 김희아(김지은 분)가 합심해 한지현의 폭로를 도왔다. 닥터K(현우성 분)는 "끝은 의원님이 정하신다. 네가 아니라"라며 김희우에 끝까지 반항했다. 그리고 한지현은 "갈게요 교도소. 조태섭 의원과 함께하면 저는 죄 많이 지었다. 증인이 없다면 잡을 수 없을거다. 알잖아요. 조태섭 의원은 그런 사람인거"라며 조태섭을 잡기 위해 희생했다.

한편 조태섭으로 추정되는 변사체가 발견됐고 김희우는 "저기서 발견된 사람 정말 조태섭이 맞을까요?"라며 의심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