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DHD 아들→피·독극물 딸…이지현 "오은영 박사, 감사하고 잊지 않겠다"[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이지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금쪽같은 내 새끼'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지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은영박사님#금쪽같은내새끼 #감사합니다 #잊지않겠습니다 오늘 더 사랑하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라는 글과 함께 4분할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방송 중인 채널A 예능 '금쪽같은 내 새끼'를 직접 촬영한 화면이다. 이지현은 본방송을 시청하며 직접 사진을 찍은 듯하다.

앞서 이지현은 지난 27일 방송된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솔루션을 받았다. 딸과 아들 차별 논란이 있었던 그는 두 자녀에게 공평한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이지현은 "처음 이 프로그램에 나왔을 때 한계 상황이었다. 많이 방황하고 혼자 막막하게 지냈는데 우경이가 정말 이렇게 변한 걸 보니 제 인생, 또 아이들의 인생에서 귀한 시간이 됐다"며 감격스러워했다.

그러면서 "방황하고 넘어져도 늘 노력하는 엄마가 될 거고 소신 있는 엄마가 되어 아이들을 잘 지도할 테니 예쁜 눈으로 지켜봐 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