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찬 날벼락?' 칠레전 뒤 곧바로 군사 훈련…엄원상 긴급 수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축구대표팀 황희찬 자료사진.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대표팀 황희찬 자료사진. 황진환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오는 6월 6일 칠레와 평가전 뒤 곧바로 군사 훈련에 들어간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황희찬은 칠레전 종료 후 군사 훈련 입소차 소집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어 "23세 이하 대표팀 소집 예정인 엄원상(울산 현대)을 대체 발탁한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병역 특례를 받은 황희찬은 이번 입소 때 3주간 군사 훈련으로 병역을 해결한다. 황희찬은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데뷔 시즌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30일 파주 NFC에 소집돼 6월 평가전을 줄줄이 치른다. 최강 브라질(2일)을 비롯해 칠레(6일), 파라과이(10일) 등 남미 강호들을 상대한 뒤 아프리카 복병 이집트와 오는 14일 맞붙는다.

노컷뉴스

엄원상 자료사진.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원상 자료사진. 이한형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을 위해 황선홍 호에 합류할 예정이던 엄원상은 벤투 호로 갈아탄다. 강원FC의 양현준(20)은이 엄원상을 대신해 대표팀에 승선한다.

U-23 대표팀 황선홍 감독은 "엄원상은 23세 팀의 주축 선수로 아시안컵에서 조합을 맞추는 데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 준비했던 부분에서 크게 아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황 감독은 "우리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A대표팀의 요청에 협조했다"고 덧붙였다.

황 감독은 양현준에 대해 "현재 K리그에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직접 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