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 류현진-오타니 맞대결 보러 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경기장을 찾은 ‘배구여제’ 김연경이 지인들과 그라운드 방문에 나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05.27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4)이 메이저리그 야구장에 떴다.

김연경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LA 에인절스의 경기가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인들과 경기 전 그라운드를 찾아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인 투수 류현진(토론토)과 일본인 투타겸업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의 첫 대결이 치러진다. 한일 야구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의 맞대결로 양국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한일 빅매치의 현장에 김연경도 왔다. 지난달 4일 개인 훈련을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온 김연경은 이달 말 귀국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 달 넘게 미국에서 체류 중으로 이날 마침 류현진 경기가 LA 인근 애너하임에서 열리자 응원차 구장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중국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에서 월드 클래스 면모를 이어간 김연경은 내년 시즌 뛸 팀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한국으로 복귀한다면 보유권을 갖고 있는 흥국생명에서 뛰어야 한다. 흥국생명에서 1시즌을 더 소화해야 FA가 된다. /waw@osen.co.kr
OSEN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경기장을 찾은 ‘배구여제’ 김연경이 지인들과 그라운드 방문에 나서 미소짓고 있다. 2022.05.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