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미 "♥개코, 나 몰래 1억2천 모아서 주더라..뽀뽀는 매일 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개코의 아내 김수미가 최근 남편에게 감동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김수미는 지난 25일 개인 유튜브 채널인 'SUMIGEEM TV 수미김 티비'에 팬들의 질문에 답변한 Q&A 영상을 업로드했다.

김수미는 "오늘 11번째 결혼기념일이었다. 저녁에 남편이 예약해 둔 식당이 있어서 몸이 안 좋은데도 불구하고 꾸역꾸역 나가서 맛있는 저녁을 먹고 왔다"며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질문을 받아서 답변을 해드리는 영상을 오늘 남기고 싶었다"고 했다.

한 팬이 장거리 연애 고민을 묻자, "나도 장거리 연애를 했는데 장거리가 미국과 한국이었다. 심지어 (개코 오빠는) 한국 군대에 있었다. 둘 다 쿨한 스타일이라서 전화 통화를 오래한 것도 아니고, 하루에 한 번 영상통화를 했다. 그게 다였다. 5년 연애했는데 1년 반을 장거리 연애를 했다. 그 기간에는 1년에 한 두번씩 봤고, 오히려 애틋하게 만들어 준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최근에 남편에게 설렜던 순간은?"이라는 질문에 "우리가 결혼한 지 11년 됐고, 연애는 5년이라서 총 16년이 됐다. 이게 설레는 거랑 조금 다를 수 있는데, 약간 감동 받은 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을 2011년도에 했는데, 오빠가 나한테 이야기를 안 하고, 내 이름으로 적금을 들었더라"며 "한 달에 100만 원씩 10년 동안 모아서 얼마 전에 만기가 됐고, 나한테 선물로 줬다"며 무려 1억 2천만원이 담긴 통장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OSEN

또한 김수미는 "그 통장을 받고 되게 감동이었다. 오빠가 날 생각하면서 매달 (적금을) 했다는 게. 물론 자동이체가 됐겠지만(웃음)"이라며 "오빠가 '수미한테 10년 뒤에 이걸 주면 감동을 받을까?' 하면서 꽁냥꽁냥 생각한 게, 선물을 준 그 마음이 너무 예뻤다. 좀 심쿵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마지막 뽀뽀에 대해서는 "마지막 뽀뽀가 왜 궁금하냐"며 웃은 뒤, "뽀뽀는 매일한다. '아빠가 출근하면 뽀뽀뽀 헤어질 때 또 만나요 뽀뽀뽀'처럼 그런 건 매일한다"고 답했다.

키와 몸무게 질문에는 "원래 키가 164cm 정도였는데, 재작년부터 165.1cm로 컸더라. 올해 쟀는데 166cm까지 올랐다. 그리고 몸무게는 47kg 정도 된다"며 솔직하게 공개했다.

한편, 김수미는 2011년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와 결혼했고,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SNS 셀럽을 넘어서 On Style '겟잇뷰티 2018'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고, 뷰티브랜드를 운영하는 사업가이기도 하다.

/ hsjssu@osen.co.kr

[사진] 'SUMIGEEM TV 수미김 티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