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진짜 '스페셜 원' 된 모리뉴... 사상 첫 UEFA 트레블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탈리아 세리에A 소속 AS로마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26일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의 티라나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트로피를 들고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티라나=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스페셜 원이 아니다”라고 자세를 낮췄던 조제 모리뉴 AS로마 감독이 팀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초대 챔피언으로 이끌면서 ‘스페셜’한 결과를 만들었다.

AS로마는 26일(한국시간) 알바니아 티라나의 에어 알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콘퍼런스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페예노르트를 1-0으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번 시즌 신설된 대회인 UECL은 UEFA 주관 클럽 대항전의 3부 리그 격인 대회로 AS로마는 첫 우승팀으로 영원히 남게 됐다.

이번 우승은 AS로마의 창단 첫 유럽 클럽 대항전 우승이다. AS로마는 챔피언스리그(UCL)와 유로파리그에서 한 차례씩 준우승에 그친 바 있다. AS로마는 또 2007-08시즌 코파 이탈리아 우승 뒤 1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팀을 이끌고 있는 모리뉴 감독에게도 의미 있는 우승이었다. 모리뉴 감독은 UEFA가 주관하는 3개 대회(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콘퍼런스리그)의 우승컵을 모두 수집, '트레블'을 달성한 최초의 감독이 됐다. 그는 FC포르투(포르투갈)와 인터밀란(세리에A)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EPL)를 이끌고 유로파리그 우승을 거머쥔 바 있다.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일이다.

또 유럽 대항전 결승전 5전 전승 행진을 이어가며 '우승 청부사'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모리뉴 감독은 포르투(포르투갈)에서 유로파리그의 전신인 UEFA컵(2002-03시즌), UCL(2003-04시즌) 결승에 한 차례씩 올라 모두 이겼고, 이어 인터밀란에서 2009-10시즌 UCL 결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2016-17시즌 유로파리그 결승에 진출해 역시 승리했다.
한국일보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26일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의 티라나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첫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우승 메달을 들고 북받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있다. 티라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팽팽하던 경기에서 부상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16분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부상으로 교체된 것. 세르지우 올리베이라가 빈 자리를 대체했다. 이를 계기로 흐름이 AS로마 쪽으로 흘렀다. 결국 니콜로 자니올로가 15분 뒤 골을 터트렸다.

페예노르트는 후반 1분 만에 동점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대 불운'에 울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트라우너가 경합 끝에 공의 방향을 틀었다. 하지만 골대에 맞고 나왔다. 데서스가 세컨드볼을 강하게 찼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이 파트리시우 골키퍼는 여러 차례 선방쇼를 펼치며 팀의 우승을 지켜냈다.

FC포르투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 후 첼시에 부임하면서 ‘스페셜 원’이라고 자칭했던 모리뉴 감독은 이번 경기를 치르기 전 인터뷰에서는 “스페셜 원은 오래 전 이야기”라며 “나는 그저 다른 감독들이 하는 일을 할 뿐이고, 팀을 돕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조금 더 성숙해지고 안정적이게 됐다. 개인의 업적이 아닌 팀, 선수, 코치들이 함께 만든 순간”이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유럽 명문 팀들을 지도했던 관록은 변하지 않았다. 이번 결승전에서 위기의 순간마다 적절한 선수 교체를 통해 위기에서 벗어나는 능력은 '스페셜 원'이었다. 모리뉴 감독은 우승 직후 “오늘 밤 우리는 역사를 썼다”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틀림없는 스페셜 원이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