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기의 부부, 수위 세다"…김구라 과몰입 부른 '결혼과 이혼 사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결혼과 이혼 사이' 갈림길에 놓인 부부들을 적나라하게 비춘다.

24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박내룡 PD, 이진혁 PD를 비롯해 방송인 김구라, 작사가 김이나, 가수 이석훈, 그리가 참석했다.

'결혼과 이혼 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현실 공감 100% 부부 리얼리티다.

이날 박내룡 PD는 '결혼과 이혼 사이'에 대해 "네 커플의 결혼과 이혼을 선택하는 과정을 지켜보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박 PD는 "연간 이혼 건수가 10만건이라고 하더라. 그들이 고민하는 과정을 진솔하고 리얼하고 객관적으로 담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따. 행복한 선택을 담아낼 수 있다면 그것이 이혼 됐건, 결혼이 됐건 공감과 이해를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만들었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MC를 맡은 김구라는 이혼을 고민하는 부부들의 사연에 깊이 공감했다. 그는 "'아빠본색', '동상이몽' 등 가족 관련 예능을 많이 했다. 그 분들보다 이혼을 결심하는 게 고민인 분들이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이혼했어요'는 감정이 정리되고 객관화된 분들이 나온다. 저도 그러고 이혼을 경험한 분들이 계신데, 부부 간 감정이 안 좋을 떄는 굉장히 날카롭다. 저도 영상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생각보다 수위가 세더라. 부부가 감정이 날카로울 때는 아무리 친하더라도 옆에서 조언하는 거 자체가 부담스럽다. 우리가 첫 회 때는 크게 한 건 없고, 안타까워하고 그랬다. 영상은 뛰어나지만 그 안에 감정들은 날 것이 그대로 담겼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이나가 '김구라가 특히 과몰입했다'고 말하자 김구라는 "결혼 사이는 유지했으면 좋겠지만 매년 10만 명이 이혼한다는 것은 싸우고 다툼이 있는데 유지한다는 것이 최선의 선택은 아니다. 나도 이혼 경험이 있지 않나. 여기 계신 MC분들은 이혼 경험이 없다. 그러다보니 본의 아니게 제 얘기가 길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방송에 나왔다는 거 자체가 대단하다. 이혼이 목적이 아니라 어떻게 해서든 유지를 해보려고 노력하는 거고, 건전하게 이혼하려고, 또 아이도 있고 여태까지 살았던 게 있으니 원수 같이 이혼하지 말자며 여기 나온 게 아닌가 한다"라며 출연자들을 격려했다.

김이나는 결혼 생활 유지 비결에 대해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건 부부마다 다를 것"이라며 "저희는 부부간의 트러블이 없는 이유가 아이가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양쪽이 같이 경제활동을 하는 게 가장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또 김이나는 "결혼 생활에 사춘기가 있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누구나 성장기에는 사춘기를 거친다. 결혼 생활도 그렇다고 본다. 시청자보다 출연자 분들이 자신의 영상과 MC들의 코멘트를 보면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더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는 아버지 김구라와 함께 MC를 맡았다. 그리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와 방송을 많이 해왔다. 전혀 불편함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리는 "그런데 주제가 주제이다보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 막상 해보니까 솔직 담백한 분위기라 말하면서도 후련했다. 또 공감되는 부분도 많아서 재밌게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리는 "결혼이 마냥 행복하지는 않다는 것을 배웠다"며 결혼관의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어떤 장면인지 자세히 기억은 안 나지만, 중간 중간 내 경험, 주변 사람들이 방송에 나와서 하는 얘기 등 그걸 보면서 내가 결혼 생활도 안 해봤지만 생각이 나더라. 저는 그냥 행복하게 살고 대화를 많이 하자는 게 결혼관이었는데, 모든 MZ세대에게 경각심을 심어준 프로그램인 것 같다. 저도 옛날에 21~22살에 결혼한다고 난리치고 다녔는데 맞는 여자가 나타날 때까지 '존버'하겠다고 바뀌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김이나는 관전 포인트에 대해 "빌런을 도마 위에 올리고 '한 번 봐라'라는 태도는 우리 PD님들께 없는 것 같았다. 보는 사람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를 이해하고 헤아려보려 할수록 내 안의 문제도 같이 느껴지더라. 나와도 연결해 보면 어떨까 싶다"라고 짚었다.

'결혼과 이혼 사이'는 지난 20일 티빙을 통해 첫 공개됐으며, 매주 금요일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