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임신 박시은♥' 진태현, 2세 선물 쏟아지는데 "아무도 날 안챙겨"..예비아빠 고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진태현이 쏟아지는 2세 선물을 자랑했다.

23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인선물♥"이라며 사진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진태현이 지인으로부터 받은 선물 상자가 담겼다. 열어본 상자 속에는 곧 태어날 진태현의 아이 태은이(태명)를 위한 옷이 담겼다.

이에 진태현은 태은이의 이름이 자수로 새겨진 것을 보고 "우리 베이비 태은이"라고 자랑스러워 하는가 하면, 선물 인증샷을 남기며 "잘 입힐게용♥"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특히 그는 새로 산 휴대폰 케이스를 찍어 올리며 "난 날위해 선물함. 아무도 나를 챙기지 않음ㅋㅋㅋ"이라며 "근데 아내랑 다비다가 자기들것도 사달라고 해서 결국은 또 그들 선물사는데 내꺼하나 장바구니에 같이 넣음"이라고 남모를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는 지난 2015년 결혼, 대학생 딸을 입양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들 부부는 최근 2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진태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